220420_유명조달기업
삼성전자 ‘더 월’, CJ ENM ‘가상 스튜디오’에 현실감 더한다
상태바
삼성전자 ‘더 월’, CJ ENM ‘가상 스튜디오’에 현실감 더한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2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름 20m높·이 7m 타원형 스크린 구축...콘텐츠 제작, 솔루션 개발 등 공동 추진
삼성전자의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CJ ENM이 차세대 영상 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디지털 가상 스튜디오 구축을 위해 힘을 모은다.

삼성전자는 26일 CJ ENM과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CJ ENM은 올 하반기 경기도 파주에 오픈할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 단지 내 ‘버추얼 스튜디오’를 별도 구축할 예정이며, 삼성전자는 이곳에 마이크로 LED 기반 차세대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 신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참고로 버추얼 스튜디오는 세트 전체를 대형 LED 스크린으로 꾸민 촬영장으로, 다양한 형태의 배경 등을 LED 스크린에 구현해 촬영할 수 있다.

양사는 이외에도 영상 콘텐츠 제작과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등 다각적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구축되는 CJ ENM의 스튜디오는 더 월을 활용한 최초의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로, 메인 월의 크기가 지름 20m, 높이 7m 이상인 국내 최대 규모의 타원형 스크린 구조를 갖출 예정이다.

더 월은 실시간으로 가상 환경을 구현함으로써 카메라와 연동해 촬영할 수 있도록 해 기존 제작 시스템 대비 현장 로케이션이나 영상 합성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해 준다. 또한 배우의 몰입감을 높여 더욱 완성도 높은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특히 모듈러 기술을 적용, 제품 설계가 자유로워 영상 제작자가 원하는 맞춤형 디자인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 내부 환경에 맞춰 천장이나 곡면 등에도 설치할 수 있다.

또한 더 월은 모듈 전체가 몰딩 처리돼 있어 기존 LED 제품 대비 촬영 장비와 디스플레이의 주파수가 서로 달라 간섭이 일어나는 ‘모아레’ 현상을 억제하는 특성이 우수하다. 뛰어난 블랙 디테일과 시야각으로 영상 제작의 완성도 제고에도 효과적이다. 아울러 탁월한 색 표현력과 HDR10+, 시네마 LED 화질 기술 등도 탑재돼 스튜디오 환경에 적합하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고 제작 형태를 다변화함으로써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구축에 한 발 더 가까워지게 됐다”며 “웰메이드 IP(지식재산권)를 양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콘텐츠에 대한 투자도 대폭 늘려 글로벌 토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더 월을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에서 선보이게 됐다”며 “이를 신호탄으로 버추얼 프로덕션 구축을 통한 최고의 콘텐츠 제작 환경의 제공으로 글로벌 콘텐츠 업계 생태계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