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도시를 더욱 빠르게 움직이게 하는 AI와 데이터
상태바
[기고] 도시를 더욱 빠르게 움직이게 하는 AI와 데이터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1.07.2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시티 핵심 인프라 ITS

[글=토마스 에브라히미(Thomas Ebrahimi) | 웨스턴디지털 디지털 콘텐츠 작가]

교통 체증은 전 세계 어느 도시에서도 피해갈 수 없는 문제다. 아침 출근길이나 주말 나들이 길에 흔히 볼 수 있는, 꽉 막힌 도로는 추가적인 사회적 비용까지 초래한다. 교통분석업체 인릭스(INRIX)의 조사에 의하면 미국에서 한 사람이 2019년 한 해 동안 도로 위에서 허비한 시간은 99시간에 달했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충돌 사고가 1세부터 54세 미국인의 사망 원인 1위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적으로 교통 관련 사고가 2030년까지 세계 경제에 1조 8천억 달러의 비용을 야기할 것이라고 전망했으며, 교통 체증으로 인해 이산화질소(NO2)를 비롯한 온실가스 배출량 또한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에 대응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이 전무한 것은 아니다. 오늘날 기술 발전의 혜택으로 기존의 교통 관리 방식을 재해석할 수 있는 방법이 떠오르고 있다. ‘지능형 교통 시스템(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ITS’)’은 스마트 카메라와 컴퓨터 비전, 견고한 스토리지 솔루션의 발전을 바탕으로 세계 여러 도시가 스마트시티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에 있어 중요한 부분으로 자리잡고 있다.

 

지능형 교통 시스템의 개념과 역할

지능형 교통 시스템은 인공지능(AI) 알고리즘 및 딥러닝 기반의 센서, 카메라, 레코더를 활용해 교통 운행을 자율적으로 관리하는 체계를 뜻한다. 예를 들어 진입로의 길이를 측정하고 보행자가 횡단할 수 있도록 교통 패턴을 변경하는 지능형 시스템이 여기에 해당한다. 과거에는 이를 위해 사람이 직접 영상 피드를 살펴보며 허브에서 명령을 내려야 했지만, 오늘날에는 AI 기능을 지원하는 카메라를 통해 이러한 작업이 가능하다.

웨스턴디지털의 브라이언 말라리(Brian Mallari) 보안 감시 및 스마트 비디오 부문 제품 마케팅 디렉터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지능형 교통 체계에서 ‘지능형’은 영상 데이터를 분석하는 부분을 가리킨다”고 설명했다. 보행자를 보행자로, 자전거를 자전거로 인식하도록 AI를 훈련하는 것이 이 시스템에서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말라리는 데이터 분석이 데이터센터 같은 중앙 시설에서만 이뤄졌던 과거와 달리, 오늘날 탑재형 AI 칩의 발전과 함께 스마트시티 기술이 도입되면서 이러한 분석 워크로드가 여러 장소로 분산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말라리는 “스마트 카메라는 현장에서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그 결과만 중앙 데이터센터에 전송하게 될 것이다. 스마트시티 규모의 분산 환경에서는 이처럼 작업을 배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능형 교통 시스템을 지원하는 스토리지의 발전

‘WD 퍼플(WD Purple)’ 브랜드를 이끌며 스마트 비디오 데이터 구현에 주력하고 있는 말라리는 스마트시티 기술 중에서도 특히 부상하고 있는 ITS 산업을 위해 더욱 강력한 스토리지 솔루션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에 웨스턴디지털은 지난 5월, 스마트 비디오 산업에 필수적인 딥러닝 시스템과 AI 트레이닝 솔루션의 급증하는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WD 퍼플 프로(WD Purple Pro)’ 라인업을 발표한 바 있다.

말라리는 현재 스마트 비디오 분야가 보다 확장된 규모의 영상 녹화를 실현하기 위한 과도기적인 단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과거에는 카메라가 단순히 가공되지 않은 데이터를 녹화하는 역할만을 했다면, 미래에는 보다 큰 규모의 데이터 저장과 분석이 AI 카메라에서 이뤄질 것이다. 말라리는 “WD 퍼플 프로는 서버 탑재를 위해 설계된 제품이지만, 마찬가지로 AI 기술의 발전을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규 WD 퍼플 프로 HDD 및 스토리지 솔루션 라인업은 HD 카메라 64대의 동시 녹화를 지원하는 향상된 녹화 성능을 제공한다. 탁월한 워크로드 처리 능력과 성능으로 패턴 매칭, 객체 탐지 등 다양한 AI 기능의 부하를 처리할 수 있다. WD 퍼플 프로 라인업은 비디오 스트림 녹화 최적화와 함께, 수천 시간의 영상 녹화와 애널리틱스를 원활히 지원할 수 있는 최고 등급의 내구성과 용량을 제공한다.

 

지능형 교통 시스템의 이점

ITS 도입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기업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투자를 고려할 만한 이점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템플대학(Temple University), 휴스턴대학(University of Houston), 런던경제대학(London School of Economics)에서 실시한 공동 연구에 따르면 ITS는 상당한 시간 절감과 경제적 이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에서 ITS는 한 해 동안 1억 7500만 시간의 이동 시간, 5300만 갤런의 화석 연료 소비, 100억 파운드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루킹스 연구소(Brookings Institute)도 ITS가 가져올 수 있는 경제적 혜택에 대해 비슷한 관측을 내놨다. 브루킹스 연구소는 미국의 경우 자동화된 차량 시스템이 5070억 달러 수준의 생산성 향상과 4880억 달러 규모의 사고 감소 효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추산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을 통해 2조 5천억 달러 규모의 혜택을 입을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지능형 교통 시스템이 가져올 수 있는 경제적, 보건적, 환경적 이점이 막대할 것으로 점쳐지는 만큼, 이 분야의 최전선을 이루는 기술 혁신 역시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ITS의 궁극적인 목표는 도시 전체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어야 한다. ACNC QSAN의 진 레이자로비치(Gene Leyzarovich) CEO는 ‘더 스마트한 세상을 위해(For a Smarter World)’라는 주제로 열린 콘퍼런스에서 “모든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공통 요소는 시민의 거주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ITS가 도시의 미래에 대한 부지런한 상상의 결과로 나타난 기술 중 하나라는 것이다. 스마트시티 개발을 통해 도시 계획 전문가, 엔지니어, 디자이너는 세계적인 우주 비행사가 살 수도 있는 완전히 새로운 도시 경관을 그려볼 수 있다. 무궁무진한 데이터의 가능성은 이처럼 걷기 좋은 도시, 고도로 효율적인 교통, 가장 가깝고 깨끗하며 연결성이 높은 새로운 상업 및 문화 중심지의 시대로도 이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