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화솔루션, 무역협회와 친환경 스타트업 발굴·육성 맞손
상태바
한화솔루션, 무역협회와 친환경 스타트업 발굴·육성 맞손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2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모델 실증 비용, 서비스·제품 테스트 공간 등 지원

한화솔루션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무역협회와 함께 국내 유망 친환경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최근 무역협회와 'ESG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대표이사와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이 서면으로 체결한 이번 협약에는 친환경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상호협력 목표가 담겼다.

협약에 따라 한화솔루션은 친환경 스타트업을 발굴해 사업모델을 실증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무역협회는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테스트할 수 있는 공간을 각각 지원하게 된다.

먼저 한화솔루션과 무역협회는 친환경 스타트업인 오이스터에이블과 지난해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관에서 진행해온 '페트도 옷이 된다' 시범 프로젝트를 본 사업으로 전환한다.

이 프로젝트는 IT와 보상시스템을 결합해 분리배출과 플라스틱 리사이클링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코엑스 방문자들이 오이스터에이블이 제작한 사물인터넷(IoT) 기반 분리배출함에 투명페트병을 투입하면 오이스터에이블이 운영하는 '오늘의 분리수거' 앱으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그리고 일정 포인트가 쌓이면 페트병 재활용으로 제작된 의류 등으로 보상받는 방식이다.

이 프로젝트의 본 사업 전환으로 코엑스 전시장 내 분리배출함도 기존 6대에서 12대로 늘렸다. 향후 1년간 업사이클링 티셔츠 1만 장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인 5톤의 투명페트병 수거가 목표다. 목표 달성 시에는 페트병 폐기 대비 연간 20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대기업, 협회, 스타트업이 동참해 환경과 사회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