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화솔루션, 전선케이블 핵심 소재 ‘XLPE’ 생산능력 5만 톤 확충
상태바
한화솔루션, 전선케이블 핵심 소재 ‘XLPE’ 생산능력 5만 톤 확충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60억 원 투자, 연 11만 톤 생산량 확보

한화솔루션이 급속한 시장성장이 예견되고 있는 전선케이블용 ‘XLPE(Cross Linked-Polyethylene)’ 소재의 글로벌 시장 지배력 강화에 본격 나섰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총 860억 원을 투자해 XLPE 생산량을 5만 톤 증설하고 여수공장에서 상업생산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한화솔루션의 XLPE 생산량은 연간 최대 11만 톤까지 늘어났다.

XLPE는 폴리에틸렌(PE)에 첨가제를 넣어 절연·내열 성능을 향상시킨 고부가 제품이다. 전력케이블에 주로 사용되며 전기가 흐르는 금속 도체를 감싸 열을 차단하고 전력손실을 방지한다. XLPE가 쓰인 절연체는 고압의 전력이 흐를 때 전선 내부 온도가 250℃까지 상승해도 변형이 없어 케이블의 송전 효율과 내구성을 높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한화솔루션은 이물질을 최소화해 소재 성능을 극대화시키는 독자적인 공정기술로 초고압 케이블용 고순도 XLPE를 생산한다. 수십만 볼트의 전기를 장거리 송전하는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소가 늘어날수록 고순도 XLPE의 수요는 급증할 전망이다.

실제로 지난 2020년 기준 XLPE 세계 시장규모는 1조 5000억 원에 이른다. 선진국의 노후 전력망 교체와 신흥개발국의 대형 발전 프로젝트 수요로 연간 4% 이상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증설을 계기로 중국, 유럽, 중동에서의 해외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동남아 지역 중심의 신규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독자적 소재개발 기술 역량을 활용해 수요가 급증하는 초고압용 전력케이블 관련 고부가 소재를 순차적으로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