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이석채 KT 회장, ‘MWC 2013’서 기조연설
상태바
이석채 KT 회장, ‘MWC 2013’서 기조연설
  • 이광재
  • 승인 2013.02.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채 KT 회장이 'GSMA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3'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등 적극 참여한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GSMA(세계이동통신협회)주최 이동통신 산업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3(MWC 2013)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올 MWC 2013의 슬로건은 'The New Mobile Horizon'으로 일상의 일부가 된 모바일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한다는 뜻이다. 모바일 생태계의 끊임없는 혁신과 모바일 기술 기반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출시 트렌드를 반영해 기존 전시 장소인 피라 몬쥬익(Fira Montju?c)보다 2배 이상의 큰 규모인 피라 그란비아(Fira Gran Via)로 옮겨 처음으로 개최된다.

지난 2003년부터 총 6회에 걸쳐 GSMA의 이사회 멤버로 활동해 온 KT는 올해부터는 이석채 회장이 신규 이사회 멤버로 선임돼 IT강국으로서의 위상을 높이는 한편 글로벌 이통사 CEO들과 소통강화로 급변하는 통신시장의 이슈 해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먼저 이석채 회장은 MWC2013에서 국내 통신사 CEO 중 처음으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 회장은 26일 오전 11시(현지시간) 홀l4의 오디토리움1에서 개최되는 '의사소통의 미래(Future of Communications')'세션에서 '글로벌 비주얼 굿 이코노미(Global Virtual Goods Economy)'의 주제로 글로벌 통신사간 협력의 중요성 및 시장기회 창출 방안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기조연설 이후에는 에릭슨의 CEO 한스 베스트베리, 도이치텔레콤의 CEO 르네 오버만 및 바이버(Viber)미디어의 CEO 탈몬 마르코와의 패널 토론도 한다.

또한 이 회장은 GSMA 보드미팅 및 전략회의 등에 참석해 글로벌 통신사 및 제조회사 대표들과 글로벌 통신시장 발전을 모색하는 한편 MWC 주요 전시장도 둘러보며 최신 통신 시장 현황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석채 회장은 "국내 통신사 CEO로는 처음으로 세계 최대 이동통신 산업전시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세계 통신회사들과 협력해 가상재화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KT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가 후원하는 테마 전시관인 '커넥티드 시티(Connected City)'안에 '올유ㅔ이즈 커넥티드 KT(Always Connected, Always kt)'라는 슬로건으로 단독 전시관을 운영한다.

작년 대비 3배 확대된 전시공간에서 '올-IP, 가상재화(Virtual Goods), 글로벌, 컨버전스'를 주요 테마로 하는 31개의 최첨단 아이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IP 기반의 다양한 형태로 일상생활에 스며들어 있는 KT서비스(LTE WARP, Genie, RCS, NFC, M2M)를 커넥티드 라이프로 자연스럽게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단일사업자로 세계 최대의 와이파이 AP를 보유하고 있는 KT는 본 행사 기간 동안 현지 주요 행사인 'GSMA Ministerial Program 2013', '리더십 서밋(Leadership Summit)', 및 'ADC(Application Developer Conferences and Forum Series)'에 와이파이 공식 스폰서로 선정돼 '피라 그란비아' 홀8 내부의 전 컨퍼런스 룸에 kt의 프리미엄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 기간 동안에는 전시회뿐 아니라 KT 임원들이 각종 회의 및 GSMA 주요 미팅에 참석해 글로벌 ICT 컨버전스 리더로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송정희 SI 부문장(부사장)은 개막일인 25일 2013년 새로운 글로벌 화두로 부각되고 있는 빅데이터 분야의 컨퍼런스 연설자로 나서며 '빅 퀘스천 빅 밸류(Big Questions, Big Value)' 세션에서 빅데이터 시장 성공을 위한 사업자간 협력의 비전에 대해 발표한 후 패널 토론에 참석한다.

GSMA CSOG(Chief Strategy Officer Group: 최고전략책임자그룹) 멤버인 김일영 KT 코퍼레이트센터장(부사장)은 글로벌l 가상재화(Virtual Goods)프로젝트를 제안한 바 있으며 금번에는 미래를 대비한 통신사업자의 핵심 경쟁력 및 새로운 성장 모델 창출을 위한 사업자간 협력방안 등을 주제로 전세계 이통사 CSO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GSMA PSMC(Products and Services Management Committee)멤버로 활동중인 스마트에코본부장 안태효 전무는 글로벌 통신 사업자들과 IP 기반의 RCS, VoLTE 연동 및 로밍 등 All IP 시대의 통신 사업자간 협력에 대해 논의하며 KT 경제경영연구소의 김희수 부소장은 GSMA의 CROG(Chief Regulatory Officers Group)멤버로 올해부터 참여해 통신시장 정책, 올-IP 기반에서의 변화된 통신시장에서의 정책 및 규제 등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