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현대차그룹, 강북 도심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운용
상태바
현대차그룹, 강북 도심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운용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0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 센터원 주차장에 6기 설치...하반기 인천·대전·제주 등지에 도심형 ‘E-피트’ 설치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강북 한복판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를 운용한다.

현대차그룹은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미래에셋 센터원 빌딩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을지로 센터원 E-피트(pit)’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을지로 센터원 E-피트는는 현대차그룹이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미래에셋자산운용과 협업해 마련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로, 각종 업무·상업시설이 밀집해 충전소 구축이 어려운 강북 도심에 들어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미래에셋 센터원 지하 2층에 마련된 을지로 센터원 E-피트에는 최대 260kW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충전기 4기와 100kW까지 급속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2기가 설치돼 있어 고객들이 출·퇴근이나 업무 등 일상생활 중에 차량을 빠르게 충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중무휴 24시간 운영되는 을지로 센터원 E-피트에는 주차장 입구부터 충전 공간까지 진입 경로를 안내해주는 조명등 인테리어가 적용됐으며 전기차용 번호판을 인식하는 주차 차단기가 설치돼 전기차 운전자들의 충전 편의를 한층 향상시킬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타사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E-피트 충전소를 개방한다. 국내 충전표준인 콤보1을 기본 충전방식으로 채택한 전기차는 제조사에 상관없이 모두 충전 가능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을지로 센터원 E-피트는 도심 내 기존 시설이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변화하는 방향성을 보여주는 전기차 충전소”라며, “아이오닉 5, EV6, G80 전동화 모델 등 다양한 전기차 출시와 함께 고객들의 충전 편의성 또한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4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E-피트 충전소를 설치해 총 72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 중 인천, 대전, 제주 등에 차례로 도심형 E-피트 충전소를 선보일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