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T, GSMA 모바일 어워드서 접근성·포용성 부문 ‘최우수상’ 수상
상태바
SKT, GSMA 모바일 어워드서 접근성·포용성 부문 ‘최우수상’ 수상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기술과 서비스 혁신성 인정

SK텔레콤이 ‘글로모 어워즈 2021’에서 2관왕의 쾌거를 올렸다.

SKT는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세계적 권위의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GLOMO Awards)'에서 모바일 접근성·포용성 부문 최우수상을 포함 총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는 매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가 개최하는 세계적인 이동통신 시상식으로, 지난 1년 간 개발∙출시된 이동통신 관련 기술, 서비스 중 탁월한 성과에 대해 선정하고 시상한다.

매년 이동통신 전문가, 애널리스트, 전문 기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각 분야별 수상자를 선정하는 등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한다.

SKT는 문화재청·구글과 함께 증강현실(AR)을 통해 창덕궁을 직접 체험·관람할 수 있도록 제작한 앱 서비스 ‘창덕아리랑’을 통해 모바일 접근성·포용성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는 전에 없는 새로운 기능과 콘텐츠를 담은 혁신적인 모바일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의 접근성을 높이고 사회에서 소외되는 것을 방지한 기업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SKT는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AR, VR 등 첨단 ICT를 활용해 장애인부터 지구 반대편의 외국인 등 누구나 어디서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문화재 관람의 장벽을 낮춘 점이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AR·VR 기술을 통해 창덕궁의 희정당, 후원 내부 등 문화재의 생생한 모습과 질감 등을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한 독보적인 기술력도 호평을 받았다.

SKT는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힘을 합쳐 추진 중인 농어촌 지역 5G 인프라 공동 구축·이용 프로젝트 ‘5G 코리아, 농어촌 5G 공동이용’으로도 ‘5G 산업 파트너십상’도 수상하며 2관왕을 달성했다.

SKT 관계자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어워드에서 다관왕에 올라 대한민국 최고 통신사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5G 시대를 선도하는 기술력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ICT 혁신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