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환경부, 가상현실로 팔당호 수생생물 만난다
상태바
환경부, 가상현실로 팔당호 수생생물 만난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6.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물환경생태관 내 VR 기반 팔당호 체험관 조성

경기 팔당호의 생태환경을 손에 닿을 듯한 가상현실(VR)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한강물환경생태관 내에 VR 팔당호 체험관을 조성하고, 6월 28일부터 운영한다. 

한강물환경연구소 내의 한강물환경생태관은 전시 수족관, 오감체험관, 정보 안내기, 생태엽서 만들기 등 기존에 마련된 전시물 공간에서 한강의 물환경과 생태에 관한 더욱 다양한 정보 제공을 위해 가상현실 기법을 이용한 새로운 전시물을 선보이는 것이다.

이번 체험관은 팔당호 생태환경을 머리에 착용하는 헤드업디스플레이(HMD)를 통해 보는 '관람형 콘텐츠'와 팔당호 수생생물을 숨바꼭질 형식으로 즐기는 '체험형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관람형 콘텐츠는 팔당호를 360도 각도로 입체적으로 시청할 수 있는 가상현실 체험이며, 체험형 콘텐츠는 물벼룩, 왕잠자리, 연꽃, 꾸구리 등의 수서생물을 게임처럼 즐기는 체험이다. 

또한 체험관에는 이용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일체형 가상현실 무인안내기(키오스크) 기술이 적용됐다.

무인안내기에 부착된 디스플레이에 가상현실 체험화면이 함께 송출되기 때문에 당사자 외에 HUD를 이용하지 않는 가족, 친구도 이를 통해 콘텐츠를 관람하며 즐길 수 있다. 

또한 이 기기에 부착된 센서는 체험자의 손동작을 인식해 직관적 체험을 가능하게 하고 가상현실 전시물의 몰입도를 높여준다.

이외에도 한강물환경연구소는 한강의 역사와 발전을 소개한 '시간의 물'과 잠자리의 생활사를 증강현실(AR) 기법으로 구현한 '잠자리 이야기' 등을 무인안내기의 고화질 화면으로 볼 수 있도록 조성하는 등 첨단 전시기법을 이용한 전시물을 확대하고 있다. 

유순주 국립환경과학원 한강물환경연구소장은 "이번 체험관은 팔당호 생태를 알리는 새로운 전시방법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디지털 전시물을 확대하여 국내 최고 수준의 생태체험관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