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과기정통부, 위성통신망 기반 ‘6G 통신기술’ 실증 본격화
상태바
과기정통부, 위성통신망 기반 ‘6G 통신기술’ 실증 본격화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6.1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국토부·산업부와 해상교통·도심항공교통 분야 협력 방안 마련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사진=과기정통부]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한 '6G 시대를 준비하는 위성통신기술 발전 전략'을 통해 초공간 통신서비스 실증을 위한 관계부처 협력 방안을 공개했다.

과기정통부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3GPP 등 국제 통신표준화 기구의 지상-위성 통합망 표준화 단계에 맞춰 오는 2031년까지 총 14기의 저궤도 통신위성을 발사할 계획으로, 관계부처와 협력해 위성통신 선도망을 활용한 초공간 통신서비스 실증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과기정통부와 해양수산부는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에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활용한다.

해수부는 지난 4월 수립한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기본계획' 등을 통해 자율운항선박 시스템 기술개발·실증,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제공·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력방안에 따라 위성통신을 활용한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 계획이 과기정통부-해수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추진될 전망이다.

또한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심항공교통(UAM)의 통신서비스 실증과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연계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는 올해 3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기술로드맵'을 통해 UAM 기체 인증 및 시험평가 기술 개발을, 산업부는 UAM 기체 설계·제작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관계부처 협력방안을 통해 국내 도심항공교통 운행에 적용가능한 필수적인 초공간 통신 서비스를 국내 기술로 실증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국제 위성통신 산업 확대에 대응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국내 위성통신산업 진흥을 위해 위성통신 기술개발과 우주검증이력 확보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며,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위성통신 기술·서비스 실증을 추진함으로써 해상교통, 도심항공교통 등 위성통신을 활용하는 관련 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