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GS25, GS타워서도 인공지능 로봇 배달서비스 개시
상태바
GS25, GS타워서도 인공지능 로봇 배달서비스 개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6.1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고층 오피스빌딩, 병원, 오피스텔로 확대 적용

서울 역삼동 소재 GS타워에서도 GS25의 최신 로봇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스마트폰으로 주문받은 상품을 인공지능(AI)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GS타워 내 GS25 점포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말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의 GS25 점포를 통해 업계 최초로 실내 로봇 배달서비스를 론칭한 이후 두 번째 적용 사례다. GS25는 올해 고층 오피스 빌딩과 병원, 오피스텔 내 GS25 점포로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신속히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서비스 도입 점포의 매출이 상승하는 등 구체적 성과를 끌어내며 확산에 탄력을 받고 있다.

실제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확대 도입한 GS타워 내 GS25 점포의 경우 지난 5월 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40일 동안 로봇이 수행한 실내 배달 건수가 하루 평균 22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운영 기간 누적 880건을 기록한 로봇 배달 서비스 효과에 힘입어 해당 점포의 배달 서비스 매출은 직전 달 같은 기간 대비 50.1% 신장했다.

로봇 배달 서비스의 이용은 오전 10~11시, 오후 3시~4시에 각각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오전 시간에는 △도시락 △빵 △샐러드 등 식사 대용 먹거리 주문이 주를 이뤘고, 오후 시간에는 △커피 △스낵 △젤리 등 식곤증 등을 해소하기 위한 간식류의 주문이 가장 많아 주문 베스트 상품의 종류는 시간대별로 뚜렷한 차이를 나타냈다.

최송화 GS25 배달서비스 담당자는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로봇이 무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하자 큰 호응을 끌며 이용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편의점 로봇 배달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일상 속에서 로봇을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쇼핑 환경을 고객에게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봇 배달 서비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고객이 GS25 상품을 주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주문이 완료되면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담고 고객 연락처와 목적지를 입력한다. 이후 로봇은 자율 주행으로 배달을 시작하고 무선으로 엘리베이터를 호출해 스스로 탑승 후 목적지까지 이동한다.

목적지에 도착한 로봇은 고객 휴대폰으로 전화를 걸어 상품 도착을 안내하고 상품 수령 시 필요한 비밀번호를 문자로 발송한다. 고객은 로봇 모니터에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상품을 최종 수령하게 된다.

로봇은 1회 최대 15kg 중량의 상품을 탑재하고 3곳까지 멀티 배달이 가능하며, GS25 점포에서 GS타워 내 가장 먼 배달 목적지인 24층까지의 이동 소요 시간은 10분 내외다. 최소 주문 금액은 6000원이며, 일반 배달 서비스와 달리 배달료는 무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