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달러 돌파 눈앞에 둔 IoT 시장 규모
상태바
1조 달러 돌파 눈앞에 둔 IoT 시장 규모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1.06.0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높은 성장률 이어가는 IoT 산업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라는 용어가 등장한지 20년 남짓, 그리고 본격적으로 IoT 기술이 활용되기 시작한지도 10년이 넘었다. 한때 IoT는 첨단 IT를 상징하는 용어처럼 사용됐지만, 2021년에 와서는 오히려 IoT가 적용되지 않은 곳을 찾는 게 빠를 정도로, 이미 우리 주변의 거의 모든 것들이 네트워크와 연결돼 있다. 이는 IoT가 더이상 혁신의 트렌드가 아닌, 새로운 IT 인프라로 자리매김 했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리고 이제 IoT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술과 결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IT 인프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관련 시장 규모도 갈수록 거대해지고 있다.

 

국내외 IoT 시장 규모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올 초 배포한 IoT 관련 보고서에서는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의 자료를 인용해 2019년 전 세계 IoT 시장 규모를 7260억 달러(약 818조 원)로 추산했다. 이는 2018년 시장 규모 6460억 달러(약 718조 원)보다 12.4% 상승한 것이다.

IDC는 전 세계 IoT 시장 규모가 2023년까지 연평균 12.6%의 성장세를 유지해 2022년 1조 달러(약 1126조 원)를 돌파하고, 2023년에는 1조 1천억 달러(약 1234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분야별로는 스마트팩토리와 운송 분야가 가장 큰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봤고, 가정용 시장에서는 스마트홈과 커넥티드 카가 IoT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IoT 시장의 경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20년 사물인터넷 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 국내 IoT 산업 전체 매출액은 13조 4637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약 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제품 기기가 5조 5077억 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서비스가 3조 7091억 원, 네트워크가 2조 2078억 원, 플랫폼이 2조 389억 원 순이었다. 또 전체 IoT 산업 매출 중 내수에서 발생한 매출이 12조 887억 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총 수출액은 1조 3750억 원이었다. 매출 비중이나 세계 IoT 시장 규모를 봤을 때, 국내 IoT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은 아직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홈 IoT 시장 동향

시장 조사 기업 스태티스타(Statista)는 2020년 전 세계 스마트홈 시장 규모를 927억 달러(약 104조 원)로 추산하고, 올해에는 24.6% 급성장한 1155억 달러(약 130조 원)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스태티스타는 5G 보급이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구글, 애플, 아마존, 알리바바 등 주요 IT 기업이 스마트홈 시장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증가한 것도 스마트홈 시장 성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시장 상황 속에서 스마트홈 IoT는 꾸준한 고성장을 유지해 2025년에는 2020년 대비 2배가 넘는 1953억 달러(약 220조 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스태티스타는 2019년 스마트홈 IoT를 활용하는 가구 수가 1억 3400만 가구로 추산했으며, 지난해에는 약 30% 증가한 1억 7400만 가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스마트홈 IoT를 활용하는 가구 수는 매년 20% 이상씩 증가해 2023년에는 3억 가구가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홈 제품 중에서 판매량이 가장 많은 분야는 비디오 엔터테인먼트 단말기로 나타났으며, 2020년 3억 5390만 대를 판매한 것으로 추산된다. 2위는 홈 모니터링 및 보안 단말기로 1억 6630만 대, 3위는 스마트 스피커로 1억 3370만 대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비디오 엔터테인먼트 단말기의 2020년 스마트홈 시장 점유율은 41%에 이르며, 스마트 스피커의 시장 점유율 15.6%를 더하면 시청각 엔터테인먼트 제품이 전체 스마트홈 제품의 57%를 차지한 것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 OTT 서비스 소비가 급증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

스태티스타는 스마트홈 단말기 출하량이 연평균 14%씩 성장해 2024년 전체 스마트홈 단말기 출하량이 14억 대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디오 엔터테인먼트 제품은 4억 5120만 대를 판매해 여전히 품목별 판매량에서는 1위를 차지하지만, 시장 점유율은 31%까지 떨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대신 홈 모니터링 보안 제품이 평균보다 높은 성장률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봤다.

 

산업용 IoT 시장 동향

산업용 IoT(Industrial Internet of Things, IIoT)는 스마트홈과 비교해 시장 규모와 성장 속도 모두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조사 기업 마켓앤마켓(Markets and Markets)의 자료에 따르면 2019년 IIoT 시장 규모는 715억 달러(약 80조 원)였으며, 2020년에는 773억 달러(약 87조 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마켓앤마켓은 전 세계 IIoT 시장 규모가 연평균 7.4%씩 성장해 2025년 1106억 달러(약 124조 원)에 달하고, 반도체, 전자기기, 클라우드 산업의 발전이 IIoT 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또 다른 시장 조사 기업 그랜드뷰리서치(Grand View Research)는 전 세계 IIoT 시장이 연평균 29.4%의 고속 성장을 이어가 2025년에 9494억 달러(약 1065조 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치를 내놓기도 했다. 조사 주체에 따라 시장 규모에서 큰 차이가 발생한 것은 시장을 어느 분야까지 포함시키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보인다.

그랜드뷰리서치의 조사에서는 기계 대 기계 시스템에 대한 수요 증가, 운영 기술(OT) 데이터의 문맥화 필요성, 유지 보수 예측의 선호 등이 IIoT 시장을 견인할 것으로 분석했는데, 이는 IoT 플랫폼까지 조사에 포함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랜드뷰리서치는 센서와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의 가격이 하락해 기업들이 IIoT를 도입하는 비용 부담이 줄어들 것이며, 제조 기업들이 고급 분석 툴 채택을 위한 투자를 늘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농업 분야의 IIoT 활용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농업 분야에서는 온도, 습도, 해충 방제 등에서 IoT 센서가 활용되고 있으며, 향후 활용 분야와 효과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IIoT 장비는 첨단 데이터 분석, 스마트 계측을 활용한 물류 및 공급망 최적화, 설비·재고 관리를 위한 센서, 클라우드 통합 기술 도입으로 발전하고 있다. 이러한 IIoT 기술은 농업 분야에서 더욱 정밀한 데이터 수집 및 분석을 바탕으로 농업 생산량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IoT 플랫폼 시장 동향

IIoT와 함께 B2B IoT 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분야가 IoT 플랫폼이다. IoT 플랫폼에 대해서는 기업이나 기관 등에 따라 정의가 조금씩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IoT 센서와 장비, 소프트웨어 등을 통합 운영 관리할 수 있는 기술 혹은 서비스를 지칭한다.

IoT애널리틱스는 IoT 플랫폼 시장이 2018년 31억 달러(약 3조 4803억 원) 규모에서 2023년 223억 달러(약 25조 원)로 연평균 39%의 초고속 성장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IoT애널리틱스에 따르면 2015년 260개였던 IoT 플랫폼이 2020년 620개로 약 2.4배 증가했으며, 2019년 기준 상위 10개의 기업이 전체 IoT 플랫폼 시장의 58%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IoT 플랫폼 시장은 크게 성장 중이다. 특허청에 따르면 IoT 플랫폼 관련 국내 특허 출원은 2013년 20건에서 2020년 115건으로 7년간 6배 가까이 증가했다. 국내에서 IoT 플랫폼이 주로 활용되는 분야는 헬스케어, 방재·방역, 에너지, 수송·교통, 스마트홈 등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IoT 플랫폼을 가장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분야는 제조업으로, 사물인터넷 전문 시장 조사 기업 IoT애널리틱스에 따르면 2019년 기준 IoT 플랫폼의 50%가 산업 및 제조용 IoT 플랫폼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체는 IoT 기술 도입으로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리스크를 줄이며, 이를 통해 새로운 수익원을 모색하고 있다. 이외에도 에너지 분야에서 34%가 IoT 플랫폼을 도입하고 있으며, 모빌리티가 32%, 스마트시티 31%, 헬스케어 23%, 가정용 IoT 18%, 스마트빌딩 9% 등으로 조사됐다.

 

IoT 보안 시장 동향

IoT 시장 확대로 새로운 보안 위협이 증가하면서, IoT 보안 시장도 동반 성장하고 있다. 시장 조사 기업 인사이트파트너(Insight Partners)는 IoT 보안 서비스 시장 규모가 2017년 84억 달러(약 9조 4315억 원)를 기록했고, 2019년에는 115억 달러(약 12조 9122억 원)로 성장했으며, 연평균 17.6%의 성장세를 지속해 2025년에는 309억 달러(약 34조 6945억 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시장 조사 기업 BIS리서치는 기업과 일반 소비자의 안전한 통신 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IoT 보안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기준 IoT 보안 서비스 중 가장 이용 비율이 높았던 것은 컨설팅 서비스로 전체 시장 점유율의 37%를 차지했다. 이어 유지 보수 서비스가 25.7%, 관리 서비스가 21.9%로 뒤를 이었다.

이러한 비율은 IoT 보안 시장이 성장해도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이지만, 컨설팅에 대한 수요가 조금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IoT 시장에도 영향을 미친 코로나19

2020년 초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는 IoT 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IDC가 2019년 11월에 발표한 자료에서는 2020년 IoT 지출 규모 성장률을 14.9%로 예측했지만, 2020년 새로 추산한 2020년 지출 규모 성장률은 8.2%로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영화관, 호텔, 기타 놀이 시설 등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으면서 IoT 관련 지출 역시 줄었기 때문이다. 여행과 놀이 시설 분야에서는 2020년 IoT 지출이 전년 대비 0.1% 감소했는데, 전 산업 분야에서 IoT 지출이 감소한 것은 이 분야가 유일했다.

이 외에도 제조 분야, 자원 분야, 운송 산업 등의 IoT 지출 규모 성장률이 낮게 조사됐다. 반대로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의료 산업의 IoT 지출 규모는 14.5%, 보험 산업은 12.3% 증가했다. 교육 분야의 IoT 지출도 11.9% 증가했는데, 원격 수업을 위한 시스템 구축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의료 산업도 2019년 예측했던 IoT 지출 전체 성장률인 14.9%에는 미치지 못해, 전반적으로 코로나19가 IoT 산업에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지역별 IoT 지출 규모를 살펴보면, 중국, 미국, 서유럽이 전체 시장의 3/4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수년간 IT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 중국이 13.4%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고, 서유럽이 11.4%, 미국이 9.0%로 각각 나타났다.

가장 빠르게 IoT 지출 규모가 성장하는 지역은 중동과 아프리카로 연평균 19%의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된다. 이어 중부 및 동유럽이 17.6%, 라틴 아메리카 지역이 15.8% 순으로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