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 올레드 TV, 1분기 출하량 전년대비 2배 ‘껑충’
상태바
LG 올레드 TV, 1분기 출하량 전년대비 2배 ‘껑충’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5.2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1분기 최대인 총 79만200대 출하

LG전자의 올레드 TV가 글로벌 차세대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25일 LG전자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의 분석 결과, 올 1분기 LG 올레드 TV의 출하량이 총 79만200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6% 성장한 것으로, 역대 1분기 최대 출하량이다. TV 시장의 최대 성수기이자 분기 최대 출하량을 기록했던 지난해 4분기에 맞먹는 수치이기도 하다.

LG 올레드 TV의 이 같은 고속 성장은 평균판매단가(ASP)가 2000 달러에 가까운 프리미엄 제품임을 감안할 때 더욱 의미가 크다. LG 올레드 TV의 ASP는 1996.3 달러(약 224만 원)로 글로벌 시장에 판매된 LCD TV의 ASP인 498.7달러의 4배 이상이다.

LG 올레드 TV가 프리미엄 지위를 유지하면서도 출하량을 빠르게 늘리고 있어 양과 질 모두를 충족하는 건전한 성장세를 타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처럼 프리미엄 TV인 LG 올레드 TV가 성장을 견인하며 글로벌 TV 시장에서 LG전자의 점유율 또한 금액 기준 19.2%를 기록해 분기 점유율 가운데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대수 기준으로도도 올레드와 LCD를 포함해 총 727만9000여 대의 TV를 글로벌 시장에 출하함으로써 전년 동기 대비 출하량을 15% 이상 늘렸다.

전체 올레드 TV 출하량은 당초 옴디아가 발표한 1분기 출하량 전망치보다 초과 성장하며,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된 분기 100만대 시대를 이어갔다. LG 올레드 TV는 전체 올레드 TV 시장의 66.3%를 차지하며 차세대 자발광 TV 시장 성장을 주도했다.

한편 옴디아는 지난해 365만 대 수준이던 올레드 TV 시장이 올해 580만 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체 TV 시장에서 올레드 TV의 비중은 금액 기준 10%를 차지, 사상 처음으로 두 자릿수 점유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