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도시철도 뺨 칠 첨단버스 'S-BRT'! 세종시 달린다!
상태바
도시철도 뺨 칠 첨단버스 'S-BRT'! 세종시 달린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23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운행시스템 통한 고도의 안전성·정시성 구현
S-BRT 개념도 [사진=세종시]
S-BRT 개념도 [사진=세종시]

도시철도 부럽지 않은 첨단버스가 세종시에 도입된다.

세종특별자치시는 23일 도시철도 수준의 ‘첨단간선급행시스템(S-BRT : Super BRT)’ 실증사업 추진을 위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의 주내용인 ‘S-BRT 우선 신호기술 및 안전관리 기술 개발사업’은 국토교통부 대광위 연구개발 사업으로 지난해 4월부터 진행 중인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국내 최초로 S-BRT를 실증한다.

총 예산 127억 원이 투입되며 연구기간은 오는 22년 12월 말까지로 지난해 9월 실증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세종시에서 진행된다. 실증연구 주관기관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며 서울시립대학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트리콤, 우진산전, 다스코, 더로드아이앤씨, 신성엔지니어링, 핀텔이 공동기관으로 참여했다.

세종시는 이번 S-BRT 실증연구·사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더 편리하고 정확한 BRT 중심 대중교통 체계를 구현할 계획이다. 현재 한솔-소담동 구역에서 운영 중인 BRT는 전용차로 불연속성, 신호 교차로 대기 등 일부 보완점이 거론되고 있는 만큼 이를 개선해 시민체감형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S-BRT 개념도 [사진=세종시]

특히 전용 도로, 첨단 정류장 등 전용시설과 실시간 운영 시스템을 활용해 평균 운행속도를 급행기준 싯고 35㎞로 향상 시키고, 운행스케줄 기준 출발·도착 일정을 2분 이내로 일치시켜 도시철도급 정시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사전 대응 기술 개발로 관제센터에서 부품 생애주기 관리, 실시간 차량 상태 안심 진단 등을 통해 안전성도 향상시킬 예정이다.

폐쇄형 정류장을 시범 설치해 기상상황, 미세먼지, 감염병 등 외부환경으로부터 승객을 보호하고, 양문형 버스 개발로 승하차 동시처리 능력 향상과 사전요금 징수시스템을 적용해 승차 시간을 최소화 하는것도 연구 과제 중 하나다.

실증연구참여기관은 이번 연구에서 국제기준(ITDP) 최고 수준인 골드 등급의 BRT 실현을 위해 S-BRT의 정시·신속·쾌적·안전성 향상 기술 개발과 실증 운영에 주력한다. 세종시는 실증사업 추진을 통해 효과가 입증되면 S-BRT의 세종시 전역 확대 운영도 추진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BRT 중심 도시로서 성공적 S-BRT실증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시민 대중교통 편의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신기술과 새로운 교통체계 등을 신속히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