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전자, 미래 양자컴퓨팅 기술 개발 착수
상태바
LG전자, 미래 양자컴퓨팅 기술 개발 착수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1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 큐앤코와 다중 물리 시뮬레이션 연구협약

LG전자가 세상의 혁신적 변화를 이끌어낼 미래 컴퓨팅 기술로 주목 받는 양자컴퓨팅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LG전자는 15일 네덜란드 양자컴퓨팅 개발업체인 큐앤코와 다중 물리 시뮬레이션(Multiphysics simulation)을 위한 양자컴퓨팅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협약을 체결했다.

다중 물리는 전기, 자기, 열, 유체 등과 관련한 물리적 현상이 동시에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이나 시스템을 의미하며 다중 물리 시뮬레이션은 이러한 현상과 시스템을 분석하고 검증하는 데 사용된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향후 3년간 관련기술을 공동 연구한다. 연구 성과는 산업계의 다중 물리에 관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LG전자는 기존 컴퓨터가 처리하기 어려웠던 복잡한 계산을 정확하고 빠르게 해결하는 양자컴퓨팅을 활용해 미래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미래사업을 위한 빅데이터, 커넥티드 카, 디지털 전환, 사물인터넷(IoT), 로봇 등 다양한 영역에서도 양자컴퓨팅이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양자컴퓨터는 물리량의 최소 단위인 양자의 특성을 이용한다. 기존 컴퓨터는 0과 1을 각각 표현하는 비트(bit) 단위로 계산하지만 양자컴퓨터는 양자의 고유한 특성 중 하나인 중첩현상을 활용해 0과 1을 동시에 표현하는 큐비트(qubit) 단위로 연산한다.

결과적으로 양자컴퓨팅은 기존 컴퓨터로는 답을 찾기 어려웠던 영역의 문제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어 자동차, 화학, 의료, 물류,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미래 핵심기술이다.

큐앤코 CTO 빈센트 엘프빙은 “독자 개발한 양자 알고리즘을 활용해 LG전자와 함께 결과를 쉽게 예측할 수 없는 비선형적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새로운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양자컴퓨팅은 현존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기술이자 잠재력이 상당하다”며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바탕으로 큐앤코와 같은 잠재력 있는 기업과 함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수준 높은 응용 연구를 추진해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