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KT, '디지털 헬스 패스'로 요양병원 감염병 전염 능동 방어
상태바
KT, '디지털 헬스 패스'로 요양병원 감염병 전염 능동 방어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1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요양병원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KT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의 확산에 대한 국내 요양병원들의 방어체계를 한층 공고히 할 수 있는 신개념 디지털 출입보안 서비스를 개발했다.

KT는 대한요양병원협회와 안전한 병원 출입을 위한 ‘디지털헬스 패스’, AI·DX 기반의 ‘스마트안심 요양병원 케어 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KT와 대한요양병원협회는 회원 병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등 감염병의 능동적 방역을 위한 ‘디지털헬스 패스‘ 기반 출입인증 서비스 실증 및 도입 ▲AI·DX 기반의 ‘스마트 안심 요양병원 케어 서비스’ 실증 및 구축 ▲상호 협력 업무 홍보 ▲기타 사업활성화를 위해 양자가 합의한 사업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KT의 ‘디지털헬스 패스’ 출입 인증 서비스는 집단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의 출입 관리를 통해 감염병의 예방 및 전파 차단을 돕는 플랫폼이다. 검사 결과 인증을 기반으로 간편하고 안전한 시설 출입을 지원해 국내는 물론 해외 입‧출국을 돕는 전방위적 감염병 예방 서비스로 고도화한다는 목표다.

KT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 개발을 시작으로 미국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 라이트펀드와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측정 모델 개발 연구’ 등을 지원받아 디지털 바이오 헬스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꾸준히 키우고 있다.

KT 미래가치추진실장 김형욱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디지털헬스 패스를 비롯한 다양한 스마트 안심 서비스를 구축하게 됐다”면서 “요양병원이 노인의료서비스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만큼 KT가 가진 디지털헬스 역량을 총동원해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요양병원 환경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요양병원협회 기평석 회장은 “디지털 헬스케어를 위한 기술은 이미 충분하지만 기술을 집약하고 실제 현장에 맞게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KT와 협약을 통해 요양병원의 의료서비스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