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알약 1분기 랜섬웨어 통계 발표, "새로운 전략의 랜섬웨어 등장"
상태바
알약 1분기 랜섬웨어 통계 발표, "새로운 전략의 랜섬웨어 등장"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1.04.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자사의 백신 프로그램 알약을 통해 2021년 1분기 랜섬웨어 공격을 분석한 결과, 지능형 랜섬웨어 위협이 지속되고 있으며 협박을 목적으로 음성 전화를 시도하는 등 새로운 전략의 랜섬웨어 공격이 등장했다고 밝혔다.

 

발표된 통계에 따르면 2021년 1분기 알약을 통해 차단된 랜섬웨어 공격은 총 15만4887건으로, 이를 일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하루 평균 ▲약 1720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번 통계는 개인 사용자를 대상으로 무료 제공하는 공개용 알약의 ‘랜섬웨어 행위 기반 사전 차단 기능’을 통해 차단된 공격만을 집계한 결과로, 패턴 기반 공격까지 포함하면 전체 공격은 더욱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1분기 총 랜섬웨어 공격수는 지난해 4분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랜섬웨어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2019년부터 현재까지 약 2년간의 공격 추이도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또한, 이스트시큐리티 대응센터(이하 ESRC)는 2021년 1분기에는 이메일 내 입사 지원서, 이력서, 포트폴리오 등으로 위장한 첨부 파일로 유포되는 마콥(Makop) 랜섬웨어 위협이 지속됐다고 밝혔다. 

랜섬머니 지불을 강요하기 위한 목적의 디도스(DDoS) 공격과 언론인 및 피해자의 사업 파트너에게 음성 전화를 시도하는 등 새로운 전략을 추가한 소디노키비(Sodinokibi) 랜섬웨어 공격도 새롭게 등장했다.

그 밖에도 ESRC는 1분기 주목할만한 보안 위협으로  ▲디어크라이(DearCry) ▲블랙킹덤(Black Kingdom) 랜섬웨어를 꼽았으며, 1분기 주요 이슈로는▲도플페이머(Doppelpaymer) 랜섬웨어 그룹의 현대기아자동차의 기업 내부 자료 다크웹 공개 사건 ▲비너스락커 조직의 RaaS 형태의 마콥(Makop) 랜섬웨어 공격 지속 ▲국제 수사 기관 공조 성과에 따른 지기(Ziggy) 랜섬웨어 운영자의 운영 중단 선언 ▲기업용 랜섬웨어인 바북 라커(Babuk Locker)의 등장  ▲웜 기능을 갖춘 류크(Ryuk) 랜섬웨어 변종 발견 등을 선정했다.

문종현 ESRC 센터장 이사는 “2021년 1분기 비너스락커 조직이 마콥 랜섬웨어를 지속 활용한 정황이 수십 차례 포착된 바 있다. 랜섬웨어 공격 양상이 기존의 공격 방식에서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거나 여러 공격 기법을 결합한 형태로 점점 진화하고 있으므로, 관련 기업과 개인들은 주기적인 백업 및 안전한 보안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미리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처음으로 발견된 기업용 랜섬웨어 바북 라커는 피해자에 따라 고유 확장자, 랜섬노트, 토르(Tor) URL 등을 다르게 지정하고 안전한 암호화 알고리즘을 사용해 파일 복구를 방지하는 고도화된 수법을 사용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