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취약 계층 웹 사이트 접근성, "여전히 어려워"
상태바
디지털 취약 계층 웹 사이트 접근성, "여전히 어려워"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1.03.2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함께 국내 웹 사이트의 접근성 수준을 조사한 ’2020 웹 접근성 실태조사’ 결과 디지털 취약 계층이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이용하기는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도 웹 접근성 실태조사는 한국표준산업분류 21개 업종 중 웹 사이트 이용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8개 업종의 웹 사이트 1000개를 임의 추출해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준수 여부를 평가했다.

조사 결과, 1000개 웹 사이트에 대한 전체 웹 접근성 평균 점수는 60.7점으로 전년 대비 7.0점(13.0%)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나, 아직 전반적인 웹 접근성 수준은 낮은 편으로 특히 장애인, 고령자 등 디지털 취약 계층이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이용하기는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금융 및 보험업’과 ‘정보통신업’ 분야의 웹 접근성 수준이 상대적으로 양호하고, ‘도매 및 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 분야의 웹 접근성이 비교적 낮은 편으로 나타났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연매출액이 크고 종사자 수가 많은 사업체일수록 상대적으로 웹 접근성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조사항목별로 살펴보면, ‘응답 시간 조절’, ‘자동 재생 금지’ 등 9개 항목의 경우 조사 대상 중 90% 이상이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영상 자막 제공’과 화면 해설 기능에 필요한 ‘대체 텍스트 제공’ 등 7개 항목의 경우 준수율이 50% 미만으로 조사됐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웹 접근성이 미흡한 기관 중 복지관 등 장애인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을 대상으로 접근성 개선을 위한 기술 지원과 컨설팅을 제공하고, 웹 개발자에 대한 기술 교육, 교육 콘텐츠 제작·배포 등을 추진하여 접근성 인식 제고 및 개선을 지속해서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취약 계층의 정보 접근성 보장 관련 제도의 실효성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된 ‘디지털포용법’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사회의 디지털 대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장애인·고령자 등 디지털 취약 계층이 배제되거나 소외되지 않도록 포용적인 디지털 이용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접근성 개선과 디지털 격차 해소 등 디지털 포용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