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부터 사람까지 나르는 드론, 우리 일상 어떻게 바꿔 놓을까?
상태바
음식부터 사람까지 나르는 드론, 우리 일상 어떻게 바꿔 놓을까?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1.02.16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상업 분야에서 드론의 역할

도심에 알 수 없는 유독가스가 퍼지고 한 남성은 반대편 건물로 탈출하기 위해 드론에게 그림을 보여주며 작전을 설명한다. 드론은 이내 알겠다는 듯 고개를 끄덕거린다. 남자는 드론에 줄을 달아 반대편 건물 파이프에 연결하고, 우여곡절 끝에 탈출에 성공한다. 영화 엑시트의 한 장면이다. 엑시트에서 드론은 재난 탈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긴박한 상황에서 드론은 주인공들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촬영하고, 방송으로 내보내 현재 위치와 상황을 알려주기도 한다. 영화 속 사람을 구해내는 드론, 우리 일상생활에서는 어떻게 활용되고 있을까?

 

배달의 민족 아닌 드론의 민족!

매켄지, 골드만삭스 등 글로벌 투자 기관들은 전 세계 드론 시장이 2019년 114억 달러에서 2025년 202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2026년에는 1차 산업과 운송 분야가 전체 상업용 드론 시장의 약 74%를 점령할 것이라고 밝혔다. 1차 산업 분야는 2019년 21억 5000만 달러에서 2026년 약 58억 5000만 달러로, 운송 분야는 12억 9100만 달러에서 약 37억 8000만 달러로 대폭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운송 분야 드론 시장의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각국에서는 이를 활용한 사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물류 업체 DHL에서는 2014년 드론을 이용해 의약품을 배달한 바 있다. 유럽 에서 물품 배송을 허가받고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DHL은 2014년 9월, 자체 개발한 파슬콥터(Parcelcopter)를 이용해 12km 떨어진 섬에 의약품을 배송했다. 이 화물 배송용 드론은 자동 비행 기능이 있어 사람이 무선 조종하지 않고, 내장 컴퓨터에 입력된 비행 경로를 따라 비행했다. 미국 온라인 유통 기업 아마존(Amazon)도 2012년 배송용 드론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하고 드론 배송 서비스인 아마존 프라임 에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마존은 현재까지도 드론의 안정성 확보 및 규제 완화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실제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드론을 이용한 배달 서비스 테스트가 이루어졌다. 지난해 피자 브랜드 도미노피자에서 드론 ‘도미 에어’를 이용한 배달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도미노피자 모바일 앱으로 수령 장소를 지정해 주문하면 드론이 도착지 정보를 자동으로 인식해 전달한다. 도미노 피자는 추가 보완을 거쳐 한강 공원,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하늘 나는 택시 상용화 되나?

드론 택시는 하늘길로 출퇴근을 가능케 해 대도시권 교통 혼잡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미래 교통수단으로 꼽히는 드론 택시는 활주로가 필요 없어 공간이 부족한 도심에서도 쉽게 이착륙이 가능하다. 또한, 전기를 동력으로 삼아 기존 헬리콥터에 비해 소음이 적고 친환경적이다. 세계 각국에서 개발하고 있는 드론 택시는 이르면 2023년에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우리나라도 지난 11월 서울 여의도 상공을 시범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비행에 투입된 기체는 중국 기업 이항(EHANG)에서 제작한 드론으로, 해발 50m 상공에서 서강대교와 밤섬, 마포 대교 일대 1.8㎞를 5분 동안 2바퀴(총 3.6㎞) 비행했다. 전문가들은 이르면 2025년 서울에서 하늘을 날아다니는 택시를 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고령화된 농업, 인력난 구제한다

농업 부문에서도 드론 활용이 급속히 늘어날 전망이다. 국제 무인시스템협회(AUVSI)는 드론 시장의 규모가 계속해서 확대 될 것이며 특히, 상업용 드론 중에서도 농업용 드론이 많은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 예측했다. 또한, 농촌 고령화에 따른 인력난 해소와 농가 병해충 방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농약 살포에 드론을 활용하면 농업인이 농약에 직접 노출되는 것을 막고 작업 능률을 향상시킨다. 드론은 논 위를 2~3m 높이로 낮게 날면서 프로펠러에서 발생하는 바람을 이용해 약제가 벼 아랫부분까지 골고루 침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일반 유인 항공 방제의 경우 광범위한 면적을 대상으로 하고 살포 고도가 높아 주변 지역의 피해가 우려 되지만, 드론 방제는 낮은 고도에서 목표 지역만 집중적으로 살포할 수 있어 피해를 줄인다. 최근에는 비료 살포, 방역, 벼 재배까지 드론이 확대 활용되고 있다. 항공 촬영 기능과 원격 탐사 기술로 작물의 병해충 발생 여부와 작황도 예측할 수 있어 농업 분야에서 드론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오지 풍경도 제약 없이 담아낸다

1박 2일, 삼시세끼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과 영화,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영상 촬영에 드론이 사용되고 있다. 헬리콥터와 카메라의 합성어인 헬리캠은 본체에 카메라를 단 소형 무인 헬기다. 헬기로 촬영하듯 고공 비행을 하면서 다각도로 촬영할 수 있어 방송에 자주 쓰인다.

 

(출처: 꽃보다 할배 방송 캡처)

드론은 지리적 한계나 안전상의 이유로 접근이 어려운 지역도 어렵지 않게 이동할 수 있다. 이러한 장점으로 영화나 예능 방송뿐만 아니라 스포츠 중계 분야와 다큐멘터리에서도 드론 촬영을 활발하게 적용 중이다. 예컨대 화산 폭발 지역을 촬영해야 하는 경우, 기존 헬리콥터는 사람이 탑승해야 하는 탓에 인명 피해가 우려돼 근접 촬영을 할 수 없었다. 반면 드론은 사람이 탑승하지 않고도 비행이 가능해 생생한 화산 폭발 장면을 담을 수 있다. 때문에 앞으로도 드론을 활용한 촬영이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출처: 1박2일 방송 캡처)

 

경고에 이어 진압까지 직접 나선다

드론은 시설 경비와 접목해 침입자 감시, 화재 발생이나 건물 붕괴의 징후 감지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혼잡 경비, 행사장 내 위해자 감시, 혼란, 무질서, 주변 지역의 교통 상황 감시 등에도 유용하다. 일본의 한 경비 드론은 건물 내 군중들의 동태를 시시각각으로 파악하고 즉시 이에 대한 통제 안내와 경고 방송을 송출한다. 또한,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적절한 안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며 밤이나 연기 등으로 시야가 확보되지 못하는 상황 속 사람들을 대피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글로벌 기업도 앞다퉈 보안용 드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국 스타트업 기업 선플라워 랩스는 주택경비 드론을 개발했다. 집 주변에 설치된 별도의 센서가 침입자를 감지하면 집주인에게 경고 메시지가 발송되고 정원에 대기 중인 드론을 이륙시키는 방식이다. 드론에 장착된 두 대의 카메라로 수집된 영상은 집주인의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전송된다. 드론이 직접 범죄자를 진압하기도 한다. 미국 드론 스타트업 아스트랄 AR은 IT 전시회인 CES 2019에서 학교 내 총격 사건을 예방할 수 있는 드론 ‘에드나’를 선보였다. 이 드론은 벽을 투시할 수 있는 엑스레이(X-ray) 카메라가 장착돼 옷 안에 숨겨둔 총이나 폭발물의 형상을 인식할 수 있다. 범죄자가 총기에 손을 갖다 대는 순간부터 작동해 범죄자가 총을 꺼내기 전에 시야를 가려 방해한다. 미국 카오틱문스튜디오가 개발한 경비 드론 ‘큐피드’는 8만 볼트의 고압 전류를 흘려 범죄 용의자를 발견하면 드론 사용자가 원격에서 제압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파급력이 불러올 문제점

드론 산업은 드론 그 자체만으로 영향 범위를 한정하지 않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5G, 디지털 트윈 등 최신 기술의 집약체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일자리 창출, 생산 유발, 부가가치 유발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막대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한다. 한편, 드론의 발전에는 우려되는 부분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안정성과 효율성 확보가 선결 과제로 꼽힌다. 특히 드론 상용화를 위해서는 배터리 기술의 혁신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 드론 택시를 운용할 경우, 현재 수준의 전기 배터리로는 충분한 적재 하중과 항속 거리를 확보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충전 문제 역시 해결해야 한다. 현재 전기차의 경우 급속 충전 시 1시간 정도 소요되지만, 효울적인 운행을 위해 상당한 배터리 충전 기술 혁신이 요구된다. 아울러, 통제 시스템 개발도 시급하다. 비행기가 상호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공항의 관제 탑에서 신호를 주고받는 것처럼 드론 역시 사고를 피하기 위한 관제 시스템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 이 밖에도 추락, 안전·사생활 침해·해킹 문제 등도 드론 상용화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드론은 재난 재해 지역이나 접근성이 제한된 위험 환경, 각종 조사, 통계, 방제, 배송 등의 현장과 나아가 드론 택시와 같은 공간 제한성을 극복한다. 기존 생활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는 만큼 큰 파급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되는 바, 안전 및 보안성의 확보와 산업 활성화 사이에서 합리적인 접점을 모색해 관련 법규와 제도를 조속히 정비할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