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UNIST, 인공지능 ‧ 반도체 소재부품 ‧ 스마트 헬스케어 등 협력 강화
상태바
울산시·UNIST, 인공지능 ‧ 반도체 소재부품 ‧ 스마트 헬스케어 등 협력 강화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1.02.0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4일 울산과학기술원 인공지능혁신파크에서 ‘울산 디지털 뉴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울산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 주요 사업들의 성공적 추진과 대한민국 제조혁신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은 송철호 시장, 울산과학기술원 이용훈 총장, 김동섭 정보바이오융합대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부 울산시-울산과학기술원 디지털뉴딜 업무협약 체결, 2부 울산과학기술원의 국가 제조혁신 클러스터 허브 조성 발표 등으로 진행된다.

디지털뉴딜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인공지능혁신파크 운영’, ‘반도체 소재부품 융합대학원 및 혁신단 운영’, ‘산재특화 스마트 헬스케어 연구센터 운영’ 등이다.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은 이들 사업의 추진을 위한 산업체 지원 강화와 전문 인력 양성 등에 힘쓸 방침이다. 이중 ‘울산-울산과학기술원 인공지능혁신파크’는 지역 내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를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스마트 제조업 육성을 위한 인력양성과 공동 연구개발, 혁신 인공지능 스타트업 보육을 목표로 하는 인공지능혁신파크는 지난 1월 사업단을 꾸려 본격 출범했다.

재직자 교육 프로그램 모집에는 정원보다 많은 인원이 지원했을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분야 산학협력 과제 공모에도 2배수 이상의 기업이 신청하는 등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올해 9월 개원을 앞둔 ‘울산과학기술원 반도체 소재부품 융합대학원’은 울산 지역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한 반도체 산업 육성을 목표로 한다.

혁신단은 향후 대학원 운영을 통해 반도체 소재, 부품, 장비 분야 전문가를 육성하고, 산학협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산재특화 스마트 헬스케어 연구센터’는 재활, 진단 분야의 연구와 인력양성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인공지능, 로봇, 게놈, 3디(D)바이오 프린팅 등 첨단 기술을 이용해 산재질환을 치료하는 원천기술을 연구하고, 각 분야 전문 인력 육성이 목표다. 

2부 행사에서는 울산과학기술원 김동섭 정보바이오융합대학장의 발표로 국가 제조혁신 클러스터 허브 조성을 울산시에 제안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디지털 뉴딜사업과 제조업 혁신은 산업수도 울산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산업도시로 재도약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울산과학기술원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울산이 디지털 혁신과 제조혁신 선도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 총장은 “울산은 디지털 혁신과 탄소중립을 통한 성장 가능성이 그 어느 곳보다 큰 도시”라며 “인공지능, 반도체, 헬스케어, 에너지 등 각 분야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울산과학기술원의 연구진들이 힘을 모은다면 울산의 디지털 뉴딜과 탄소중립을 성공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