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화웨이 켄 후 순환회장 "AI 산업 혁신, 데이터 보호 우선"
상태바
화웨이 켄 후 순환회장 "AI 산업 혁신, 데이터 보호 우선"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1.01.2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보스포럼 '4차 산업혁명의 활용' 온라인 화상 회의가 지난 28일 개최됐다.

이날 패널 토론에는 화웨이 켄 후 순환회장이 참석해 "정부와 기업이 인공지능(AI)을 통해 산업 전반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보호에 더욱 힘써야 한다"며 데이터 관련 규정 준수를 강조했다.

 

켄 후 순환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중요한 자산인 데이터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더 폭넓게 공유하고, 이 과정에서 더 많은 가치가 창출되도록 관리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기업과 정부가 협력하며 모든 데이터를 철저하게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데이터 소유권과 공유에 대한 명료한 법적 규제와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기업이 데이터를 안전하게 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강조했다. 기업의 책임에 대해서는 글로벌 테크 기업이 신뢰할 수 있는 컴퓨팅 기술을 도입하는 등 모든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데이터 손실을 방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모든 기업은 EU의 개인정보보호 규정(GDPR)과 같은 데이터 보호 규제를 철저하게 준수하는 등 관련 법과 규정을 지키며 사업을 영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토론에서 화웨이가 AI 기술을 통해 혁신한 다양한 산업 사례도 소개했다. 화웨이는 코로나19 초기에 중국 내 여러 병원과 공동으로 AI가 적용된 CT 스캐닝 기술을 개발해 환자의 폐 진단 시간을 기존 12분에서 2분으로 단축한 바 있다. 그는 "의료진은 더욱 정확하고 신속하게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상태를 파악해 치료에 전념할 수 있었다. AI가 사람을 대체할 것이란 관점에 대해 켄 후 순환회장은 발전을 거듭할수록 오히려 더 많은 가치와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을 추진하며 상당한 사회경제적 가치를 확산하겠지만, 실업과 같은 역기능도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모든 이해관계자는 기술 혁신이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해 가도록 최선의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