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특허청, ‘AI결합 방사선 이용 화물 검사’ 특허출원 증가세
상태바
특허청, ‘AI결합 방사선 이용 화물 검사’ 특허출원 증가세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0.12.0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거래가 활성화되면서 화물 내 위험물이나 금지물품을 찾아내기 위해 엑스선 등 방사선 검사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딥러닝 등 인공지능 기술과 결합된 화물검사 관련 출원도 등장하고 있다. 

특허청은 엑스선 등 방사선을 이용한 화물 검사에 관한 특허출원건수는 2000년~2019년에 143건이 출원됐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최근 5년간 58건이 출원돼 이전 5년 대비 2배 가까이 특허출원건수가 증가했다.

방사선 이용 화물검사 관련 연도별 특허출원 현황 [제공=특허청]
방사선 이용 화물검사 관련 연도별 특허출원 현황 [제공=특허청]

특허출원동향을 살펴보면 개인 수화물이 45건(31%)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대형 컨테이너 38건(27%), 차량 및 차량적재화물 18건(13%), 일반 중·소형 화물 16건(11%) 등이 뒤를 이었다.
  
출원인별 특허출원동향을 살펴보면 외국인이 73건(51%)으로 절반을 차지했고 국내 기업 28건(20%), 국내 연구기관 26건(18%), 국내 개인 12건(8%), 국내 대학 3건(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 연구기관은 최근 5년간 20건이 출원됐는데 이전 5년간의 출원건수인 4건에 비해 5배로 증가해 국내 연구기관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화물검사에 사용되는 방사선 종류·검사방식별로 보면 ▲엑스선만 사용하는 검사방식이 127건(89%) ▲중성자, 감마선 등을 조사하는 방식이 12건(8%) ▲검사대상으로부터 방출되는 엑스선, 감마선 등 방사선을 검출만 하는 방식이 4건(3%)을 차지했다.

최근에는 방사선을 이용한 화물 검사에 인공지능 관련 기술이 결합된 내용의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총 9건 중 6건이 최근 5년간 출원됐다.

▲수하물의 엑스선 영상들을 셀프러닝 기술을 통해 AI 학습엔진으로 학습 후 실제 수하물 검사 시 이미 학습된 위해물품 영상에 해당되는 검색 물품을 식별하는 기술 ▲인공신경망을 이용해 추출된 화물의 화상정보를 적하목록 상의 문자정보와 대조해 화물 통과 여부를 판단하는 기술 ▲승객의 소지품 검사와 함께 딥러닝 기술로 획득한 승객의 몸동작 등 신체적 특징을 이용해 승객 통과 여부를 결정하는 기술 등이다.

특허청 계측기술심사팀 임해영 과장은 “비대면 거래 활성화에 따른 화물 운송량 증가 대비 엑스선 등의 방사선을 이용한 화물 검사는 검사의 신속성과 함께 정확성이 중요하다”며 “인공지능과 같은 최신 기술을 접목한 엑스선 화물 검사 관련 출원이 늘어나는 등 기술적 고도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