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KISA, 사이버 공격 대비할 '2021년 사이버 위협 시그널' 발표
상태바
KISA, 사이버 공격 대비할 '2021년 사이버 위협 시그널' 발표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12.0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재택 근무, 원격 교육, 온라인 쇼핑 등 급격한 비대면 활동 증가와 함께 이를 악용한 사이버 공격 사례가 늘자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2021년 주목해야 할 사이버 위협 시그널'을 발표했다.

KISA는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 네트워크(이하 협의체), 한국·스리랑카·인도·호주 침해사고 대응팀과 공동으로 ‘2021년 사이버 위협 시그널(Cyber Threat Signal 2021)’을 발표했다고 7일 밝혔다.

각 국가·기관과 함께 지능화·고도화되는 사이버 위협에 선제로 대비하고 사이버 보안 활동을 선도하고자 발표된 글로벌 사이버 위협 시그널은 ▲표적형 공격 랜섬웨어의 확산과 피해 규모 증가 ▲고도화된 표적형 악성 이메일 ▲코로나19 사이버 공격 팬데믹 ▲다크웹 유출 정보를 활용한 2차 공격 기승 ▲기업을 낚는 사이버 스나이퍼 등이 포함됐다.

국내 사이버 위협 시그널로는 ▲표적 공격과 결합한 랜섬웨어의 위협 확대 ▲보안 솔루션을 우회하기 위한 기법 고도화 ▲사회 기반 시설 및 중요 인프라를 겨냥한 사이버 위협 범위 확대 ▲5G를 이용한 사물 인터넷(IoT) 제품의 활성화로 새로운 보안 위협 대두 ▲국가 지원 해킹 그룹의 공격 증가와 위협 대상 확대 및 다양화 ▲클라우드 서비스 목표한 공격 증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언택트) 전환 후 보안 사각지대를 노린 사이버 위협 증가 ▲거세진 DDoS, 금전까지 요구하는 공격 증가를 선정했다.

랜섬웨어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해야 할 사이버 위협 가운데 하나다. 최근 한 국내 기업은 랜섬웨어 공격으로 영업을 조기에 종료하는 상황이 벌어졌으며, 일본의 한 자동차 기업은 전 세계 11곳의 공장 시스템이 마비돼 출하가 일시 중단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해외에서는 랜섬웨어로 병원 시스템이 마비돼 긴급 이송하던 환자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랜섬웨어는 더는 분야를 가리지 않고 대상을 표적해 공격할 뿐 아니라, 기업의 중요 정보, 고객 개인정보 및 결재정보를 가지고 협박하는 수단도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최신 보안 업데이트 조치해야 하며 출처 불명확한 이메일과 URL 링크 실행 주의 등 기본적인 보안 관리와 백업 체계 구축 및 보안성 강화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코로나19로 사회 전반의 서비스가 비대면·디지털로 전환되면서 이에 따른 사이버 공격도 급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하며 “KISA는 앞으로 각 국가·기관과의 협력 확대 등을 통해 지능형 사이버 위협에 선제로 대응하는 등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미래 사회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