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화테크윈, 사이버 보안 기술이 접목된 CCTV로 해외 보안 시설 공략
상태바
한화테크윈, 사이버 보안 기술이 접목된 CCTV로 해외 보안 시설 공략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0.12.0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개발 반도체 사용해 악성코드, 랜섬웨어 등 정보유출 방지

국내 1위 영상보안 기업 한화테크윈이 미국 윌슨은행, 영국 헤이샴 원자력발전소 등 해외 주요 시설에 CCTV 솔루션을 공급했다.

은행이나 발전소처럼 보안이 중요한 시설에서는 CCTV의 기본 목적인 영상감시 성능 외에도 악성코드와 램섬웨어에 의한 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사이버 보안 기능의 탑재 여부도 매우 중요하다.

한화테크윈은 자체 개발한 ‘영상 처리 반도체(SoC)’를 기반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사이버 보안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SoC는 CCTV의 두뇌에 해당하는 핵심 부품으로, 현재 영상보안 기업 중 자체 개발한 SoC를 사용하는 곳은 한화테크윈과 스웨덴의 엑시스뿐이다.

한화테크윈의 최신 SoC 와이즈넷7은 최근 국제 사이버 보안 안전 규격인 ‘UL CAP’ 인증을 획득했으며, 자체 사이버 보안 전담팀인 ‘S-CERT’를 운영해 CCTV를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첨단 보안 기술을 인정받은 한화테크윈은 현재 북미, 유럽,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각지에 위치한 주요 보안 시설인 은행과 발전소에 35만 대 이상의 CCTV를 공급하고 있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최근 CCTV 악성코드 이슈로 국산 CCTV는 안전하냐는 문의가 급증했다. 사이버 보안은 영상 보안 회사라면 마땅히 책임감을 가지고 챙겨야 하는 부분이다. 제반 정책과 최신 기술을 통해 고객들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항상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