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T, SH·ADT캡스와 '1인 가구 위기 대응 시스템' 구축
상태바
SKT, SH·ADT캡스와 '1인 가구 위기 대응 시스템' 구축
  •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12.0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거 중장년·노년층 대상 생활 데이터 분석
SKT, SH, ADT 캡스 위험 상황 사전 대응 시스템 개발에 나서

SK텔레콤은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 ADT캡스와 함께 ICT 기반 1인 가구 위기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3사는 고독감, 우울감 등에 노출되기 쉬운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최신 ICT를 기반으로 한 1인 가구 맞춤형 위기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통계청이 우리나라 1인 가구 숫자는 600만을 돌파했고 전체 가구 중 차지하는 비중이 30%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독거 어르신 등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는 가운데 절반이 50대 이상으로 중장년·노년층 대상 사회적 연결망 확대와 고독사 예방 등 맞춤형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3사는 SKT와 ADT캡스가 제공하는 ICT 서비스를 기반으로 1인 가구의 통신·IoT 센서 등 다양한 생활 서비스 이용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분석해 위험 상황을 사전에 인지하고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달부터 2021년 6월까지 SH공사 임대 아파트 내 50세 이상 1인 가구 70세대를 ‘리빙랩(Living Lab)’으로 운영한다. 리빙랩은 실제 생활 공간에서 입주민, 복지 서비스 담당자들이 함께 사회 문제 해법을 모색해 나가는 방식이다.

SKT는 데이터 수집·분석에 동의한 리빙랩 입주민을 대상으로 1인 가구 통신 데이터와 IoT센서 데이터를 융합하여 빅 데이터 기반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SKT와 ADT캡스는 리빙랩 입주민의 ▲통화와 문자 수·발신 이력 ▲데이터 사용 시점 등의 통신 데이터와 가구 내 설치된 움직임·온도·조도 등 6개 IoT 센서를 활용해 거주자의 안전을 점검한다. ADT캡스는 이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24시간 모니터링을 시행해 위급 상황 시에도 신속 대처한다.

SH공사는 리빙랩의 전반적인 기획·운영을 담당한다. 사회 복지사와 생활 지원사가 입주민의 생활 데이터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가구별 맞춤형 복지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남대 미래복지융복합연구소와 서비스 효과성을 검증하고 이를 기반으로 SH공사 내 서비스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SKT 유웅환 SV이노베이션 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서도 1인 가구와 취약 계층을 돌볼 수 있는 사회 안전장치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5G 시대 기술 및 SK ICT 패밀리 시너지를 통해 사회 안전망을 강화할 방안을 지속해서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H공사 김세용 사장은 “이번 리빙랩을 통해 현장에서 더욱 실효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1인 가구 위기 대응 체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하며 “1인 가구 소외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사회 연결망의 크기를 지속해서 키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ADT캡스 한은석 전략 기획 본부장은 “전국에 있는 24시간 통합 관제 네트워크를 통해 야간·휴일에 발생할 수 있는 위급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사회적 약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해서 출시해 사회 안전망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