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언스, 글로벌 벤더와 차세대 보안 기술 협력 강화
상태바
지니언스, 글로벌 벤더와 차세대 보안 기술 협력 강화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0.11.1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M∙시스코∙팔로알토네트웍스 등 글로벌 선두 기업과 기술 파트너십

지니언스가 IBM, 시스코, 팔로알토네트웍스, 퀄리스, 테너블 등 글로벌 벤더와 기술 협력을 강화하고 사이버 위협 공동 대응에 나섰다.

최근 수년 사이 사이버 위협이 진화하면서 단일 보안 솔루션으로 위협 대응을 위한 충분한 정보를 획득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이에 APT, 방화벽, 침입 탐지 및 침입 방지 시스템, 취약점 관리, SIEM, SOAR 등 차세대 보안 분야까지 협력 범위가 광범위 해지고 있다.

가령 지니언스의 차세대 NAC 솔루션은 SIEM, SOAR와 같은 솔루션과의 협업을 통해 가시성 확보, 위협탐지 및 모니터링 기능 향상으로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효과적으로 시스템을 통합 관리 할 수 있다.

지니언스는 IBM, 팔로알토네트웍스와는 SOAR 분야에서, 비욘드시큐리티, 퀄리스, 테너블과는 취약점 관리 부분에서 표준 프로토콜 및 API를 통해 상호 기술을 연동했다. 다양한 보안 제품과 연동/협업을 통해 편리하고 효율적인 프로세스로 사용자가 손쉽게 보안 대책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됐다.

IBM의 SOAR 솔루션인 ‘리질리언트(Resilient)’와는 SOAR 시스템에서 판단한 위협에 대한 정보를 지니안 NAC로 전달해 각 기업의 단말 정책에 근거해 차단하거나, 공격 발생 시 가장 근접한 단말에 대한 신속한 방어 정책을 수행하게 했다.

팔로알토네트웍스의 SOAR 솔루션인 ‘코어텍스 XSOAR(Cortex XSOAR)’은 제품의 릴리즈에 포함된 사례를 전사적인 보안 프로세스에 자동 적용하고, 지니안 NAC와 연동을 통해 네트워크 에지단에서 수집된 각종 데이터, 보안 정책 및 제어 정책을 적용할 수 있다.

취약점 관리(Vulnerability management) 글로벌 선두 기업인 퀄리스(Qualys), 테너블(Tenable)과는 NAC에서 신규 노드가 탐지된 경우 취약점 스캔을 요청하고, 스캔 결과(점수)에 따라서 사용자에게 알람을 제공하거나 네트워크 접근을 차단할 수 있도록 연동을 진행 중에 있다.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지능화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보안 솔루션이 등장하고 있지만 관리자 관점에서는 너무 많은 보안 벤더와 솔루션으로 인한 복잡성과 취약점 더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다양한 보안 솔루션 연동 및 벤더 간 협업을 통해 보다 자동화되고 효율성 있는 보안 프로세스 확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지니언스의 차세대 NAC 솔루션은 네트워크 에지단에서 엔드포인트의 가시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보안 관리 및 운영을 위한 확장 정보와 위협 정보를 제공해 효과적인 사이버 방어 프레임워크 구축이 가능하다. 특히, 다양한 보안 솔루션과 연동하여 통합적으로 보안 정책 시행을 가능하게 하여 전사적인 보안 프로세스에 적용하기 적합하다.

지니언스 김계연 CTO/미국법인장은 “보안은 시스템이 아닌 프로세스다.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기 위해 Open API 제공이 선행되고, 다양한 보안 보안 제품과의 연동 및 협업을 통하여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사용자들이 손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