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모비젠, LH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구현 사업 착수
상태바
모비젠, LH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구현 사업 착수
  • 정은상 기자
  • 승인 2020.11.0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주사업자로 선정, 내년 말까지 ‘5개 빅데이터 선도과제’ 구현 나서
성공적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으로 공공시장 경쟁력 입증하고 시장 확대하겠다 포부 밝혀

모비젠은 한국토지주택공사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 착수보고를 마쳤다고 3일 밝혔다.

LH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은 대내외 데이터 수집·융합·분석 등 데이터 기반 업무 문화 조성과 고품질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총 사업 규모는 내년 말까지 90억 원대에 이른다.

이번 사업의 주 사업자로 선정된 모비젠은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플랫폼 아이리스(IRIS)를 통해 검증된 실전 경험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LH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구현에 나선다.

주요 사업 범위는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술을 융합한 하이브리드형 빅데이터 인프라 ▲머신러닝에 기반한 고성능 빅데이터 프로세싱 시스템 ▲데이터 표준·품질·개인정보 관리시스템 등을 구축 및 활용한다.

우선적으로는 하자·관리비·민원관련 데이터 분석 등 LH가 선정한 ‘5개 빅데이터 선도과제’를 2021년 말까지 구현,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하자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품질혁신 및 임대손실 절감 ▲관리비 데이터·AI 분석을 통한 LH 입주민 사회 안전망 강화 ▲LH 거래기업 및 시장 모니터링을 통한 리스크 관리 ▲신도시 자족용지 및 도시첨단 산업용지 수요기업 발굴 ▲민원 빅데이터 분석 기반 정책이슈 관리 및 고객만족도 제고 등이다.

양사는 해당 빅데이터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임대주택사업 수지 개선, 주택품질 혁신, 위기가구 지원을 통한 사회 안전망 강화 등 다양한 부문에서 LH공사의 사업역량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뿐 아니라, 국민의 주거복지 편익 증진과 도시와 주택 데이터를 국민에게 개방하여 누구나 쉽게 활용하고 연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김태수 모비젠 대표이사는 “다양한 산업군별 풍부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경험을 통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LH에 최적화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공공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입증하고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모비젠은 국내 최초 빅데이터 분야 솔루션 GS 인증과 소프트웨어 품질인증(SP인증) 획득을 통해 안정된 기술력과 SW프로세스 품질의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지난해 수원시청, 대한무역진흥공사(코트라), 교통연구원 등 공공 부문에 대형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이어 구축하면서 매출 230억원을 기록했으며, 2021년 하반기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본격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