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산업부, 미래차·가전·전자 등 6대 산업 분야 ‘디지털 전환’본격 출항
상태바
산업부, 미래차·가전·전자 등 6대 산업 분야 ‘디지털 전환’본격 출항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0.10.2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을 촉진하기 위한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대는 지난 8월 20일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발표한 디지털 기반 산업혁신성장 전략(경제중대본)의 후속조치다.  

산업 활동 전 영역에서 발생하는 다양하고 방대한 산업 데이터를 활용해 업계 공통의 문제 해결 및 신제품·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 과제의 발굴·시행을 위해 구축됐다.

미래차, 가전·전자, 헬스케어, 조선, 유통, 소재부품 6개 분야에서 150여개의 기업·기관이 17여개 팀을 구성해 참여했다.

산업 디지털 전환 추진 체계 [제공=산업부]
산업 디지털 전환 추진 체계 [제공=산업부]

우선 향후 3년간 10개 분야 연대를 결성하고 100개 디지털 전환 과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올해는 디지털 전환 성공 가능성, 산업 생태계 체계적 구성 여부 등을 고려하여 6개 분야 연대를 구성하고 20개 과제 발굴을 추진한다.

업종·분야별로 협회·전문연·출연연 등이 산업 디지털 전환의 셰르파(Sherpa)가 돼 업계의 산업데이터 공유·협력 방향, 디지털 전환 과제 발굴 등을 지원한다.

발굴된 과제에 대해서는 혁신성, 성공가능성, 파급효과 등을 고도화하고, 자금, 연구개발, 규제개선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임

2024년까지 산업 지능화 펀드 4000억 원을 조성·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을 통한 보증지원 1조 5000억 원, 신한은행의 추가 신용 대출 5200억 원 등의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해 중견·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투자에 어려움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 산업 가치사슬 전 단계에 걸쳐 산업 디지털 전환을 촉진시키기 위해 산업연구개발을 데이터·인공지능 기반으로 전환하고 디지털 전환 분야에 대해 5200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디지털 전환을 통한 신제품 출시, 신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필요한 규제 개선에 대해서는 ‘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신속처리를 지원하여 디지털 전환의 걸림돌을 빠르게 해소할 방침이다.

디지털 전환 분야로 진출하는 사업군(群) 단위로 선제적으로 사업재편 수요 발굴 및 일괄 승인을 추진하고 계획수립-이행점검-애로해소에 이르는 전주기에 걸친 지원도 강화한다.

이와 함께 앞으로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가 제도적으로 정착하고 혁신 과제들에 대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 및 지능화 촉진법을 국회와 협력하여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법 제정에 따라 산업 디지털 전환 성공사례를 속도감 있게 창출하고 산업 전반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민간 중심의 산업 디지털 전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산업 디지털 전환은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디지털 경제 시대에 그간 제조업 중심의 우리 산업의 부가가치를 한 단계 높이고 선도형 경제로 탈바꿈하기 위한 발판을 제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민간이 보유한 방대한 데이터와 혁신 역량을 활용하여 민간 중심으로 산업 디지털 전환이 추진돼야 한다”며  “최근 미국 등을 중심으로 촉발되는 글로벌 산업 디지털 전환 경쟁에서 우리가 보유한 제조·정보통신기술 기반과 민간의 성공 디엔에이(DNA)를 통해 '대한민국의 스푸트니크 모멘트(Sputnik Moment)'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