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몽골 TDB은행과 몽골 가상자산 금융사업 진출
상태바
델리오, 몽골 TDB은행과 몽골 가상자산 금융사업 진출
  • 조중환 기자
  • 승인 2020.10.2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립토 파이낸스 전문기업 델리오가 몽골 TDB 은행과 함께 몽골 가상자산 금융사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델리오는 몽골 블록체인 기업인 MDKI, 블록체인 전문 개발 기업 헥슬란트와 손잡고 커스터디, 송금, 예치, 렌딩, 스왑, 자산운용 등 몽골 및 글로벌 시장에 가상자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델리오가 몽골 TDB은행과 함께 몽골 가상자산 금융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델리오)

몽골 TDB(Trade&Development Bank)는 총자산 기준 몽골 17개 은행 중 2위에 해당하는 몽골의 대표 은행으로 몽골의 400여 개 기업을 주 고객으로 하며 기업 중심으로 프로젝트 대출, 투자대출, 무역대출, 국제거래신용장 발생, 금융컨설팅, 국제금융시장 자금조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MDKI는 몽골 최대 국영기업 에르데네스 몽골(Erdenes Mongol)등 글로벌 자원 및 에너지관련 국영기업들과 협력 및 제휴를 맺고 있는 광물 자원 운송 업체로, 최근 네덜란드 가상자산 채굴기업 비트퓨리(Bitfury)와 블록체인 데이터센터를 통한 가상자산 공동채굴에 나서며 국내 최대 해시를 보유한 기업이다.

헥슬란트는 삼성전자 출신의 개발자들이 설립한 전문 블록체인 기술 기업으로, 블록체인 스마트 컨트렉트 개발 및 검증은 물론 지갑 개발 등 블록체인 분야 전반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약 13만명의 사용자가 이용하는 블록체인 오픈 플랫폼 토큰뱅크(TokenBank)를 운영 중에 있으며 최근 서비스형 블록체인인 옥텟(Octet)을 출시한 바 있다.

델리오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몽골 은행(TDB 은행), 거래소 등과 몽골에서 가상자산 금융서비스(렌딩, 예치, 스왑 등)와 커스터디를 서비스하게 된다.

델리오 관계자는 “이를 통해 글로벌 가상자산 금융시장의 진출을 본격화한다”며 “가상자산 렌딩과 예치, 송금, 스왑 및 커스터디 등 델리오의 서비스가 하반기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