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한국형 고효율 SOFC’ 개발 나선다
상태바
두산퓨얼셀, ‘한국형 고효율 SOFC’ 개발 나선다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0.10.2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퓨얼셀이 ‘한국형 고효율 발전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Solid Oxide Fuel Cell)’ 개발에 나선다.

두산퓨얼셀은 이사회를 통해 한국형 SOFC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SOFC 핵심부품인 셀과 스택을 국산화하고 2024년부터 한국형 SOFC시스템을 국내에서 양산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익산공장 전경 [제공=두산퓨얼셀]
익산공장 전경 [제공=두산퓨얼셀]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와 인산형 연료전지(PAFC)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두산퓨얼셀은 3세대 연료전지로 손꼽히는 SOFC까지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게 된다.

두산퓨얼셀은 발전용 SOFC 셀·스택 제조라인과 SOFC시스템 조립라인 구축에 2023년 말까지 724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두산퓨얼셀은 영국의 SOFC 기술업체인 세레스파워(Ceres Power)와 SOFC 개발을 위한 기술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레스파워와 발전용 SOFC의 핵심부품인 셀·스택에 대한 양산기술과 생산설비 개발에 협력한다.

800℃ 이상 고온에서 작동하는 SOFC는 다른 연료전지 타입에 비해 전력 효율이 높은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가운데 하나다. 전력 효율이 높아 열을 제외하고 전력만 필요한 발전 환경에서 선호된다. 

두산퓨얼셀은 기존보다 약 200℃ 가량 낮은 620℃에서 작동하면서 전력 효율이 높고 기대수명이 개선된 SOFC를 개발할 계획이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는 “한국형 고효율 SOFC를 개발해 PEMFC, PAFC, SOFC 등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면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수소 사회 구축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