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준비하는 모빌리티 보안 기업, 아우토크립트
상태바
미래를 준비하는 모빌리티 보안 기업, 아우토크립트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9.1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티드카 보안 업계서 세계적 주목받는 한국 기업

세계적인 모빌리티 행사 ‘TU-Automotive Award’에서 매년 최종 후보로 거론되며, 지난 2019년엔 최우수 자동차 보안 제품/솔루션 상을 수상한 국내 기업이 있다. 바로 모빌리티 보안 스타트업 ‘아우토크립트(Autocrypt)’가 그 주인공이다. 스마트 모빌리티 보안 전반을 다루며 설립 1년 만에 세계적 모빌리티 보안 기술 기업으로 자리매김한 아우토크립트에 대해 알아본다.

 

스마트 모빌리티와 자율주행을 책임질 V2X 통신

5G 도입 이후 자율주행 업계는 V2X(Vehicle-to-Everything)를 기반으로 기술 고도화에 한창이다. V2X는 말 그대로 자동차를 인프라, 네트워크,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연결하는 차량 통신 시스템이다.

V2X는 기본적으로는 교통 흐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기술이며, 자율주행의 안전을 위해서는 V2X가 반드시 필요하다. 미국 국토교통안전청(NHTSA)은 V2V(차량 대 차량) 시스템이 구현되면 교통사고가 최소 13%감소하고, 연간 43만 9천여 건의 충돌사고가 감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V2X는 통신 시스템인 만큼, 해킹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도로 상에서 내 앞에 있는 차가 급정지를 하게 된다고 가정하자. 이런 상황에서 V2X는 해당 정보를 뒷차에도 알려(차량 간 연결, V2V) 연쇄 추돌을 막는다. 또한 신호등의 인프라와 차를 연결(차량-인프라 간 연결, V2I)해 운전자가 신호 변경을 더욱 확실하게 인지할 수 있게 한다.

그런데 만약 여기에 해커가 개입한다면, 부정확한 정보를 흘려 인명·재산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한발 더 나아가 이 같은 V2X의 취약점을 테러 집단이 악용하면 그 피해는 상상도 못할 만큼 커질 수 있다.

따라서 V2X의 핵심은 연결과 보안이다. V2X는 네트워크가 반드시 연결되어야 하고, 이 때 정보와 데이터, 인프라 등을 지켜낼 보안 기술이 필요하다. 이에 전 세계는 현재 V2X를 위한 보안 기술 확보와 표준 확립에 한창이다.

 

아우토크립트의 V2X 보안

아우토크립트는 지난 2019년 8월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국내 보안 기업 펜타시큐리티에서 분사한 모빌리티 보안 기업이다. 펜타시큐리티는 지난 2007년부터 자동차 보안에 뛰어들어 여러 원천 기술 확보에 주력했으며, 이 같은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자동차 보안 사업 부문이 최근 5G 상용화, 자율주행 기술의 발전과 함께 독립하게 된 것이다.

현재 아우토크립트가 가장 주력하고 있는 분야는 역시 V2X 보안이다. 김의석 아우토크립트 대표는 “우리 실생활에 자율주행이 자리잡기 위해선 V2X를 통해 오가는 정보들에 대한 신뢰성이 가장 중요하다. 결국 아우토크립트가 추구하는 V2X 보안은 메시지의 신뢰성과 변조 유무를 검증하는 안전한 통신 체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아우토크립트는 펜타시큐리티 시절부터 국토교통부의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C-ITS란 차량 주행 중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 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의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아우토크립트는 V2X 보안 실증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C-ITS는 ▲위치 기반 데이터 수집 ▲위치 기반 교통정보 제공 ▲요금징수 시스템 ▲도로 위험구간 정보 제공 ▲노면 기상정보 제공 ▲도로 작업구간 주행 지원 ▲교차로 신호위반 위험 경고 ▲우회전 안전운행 지원 ▲버스 운행 관리 ▲옐로우버스 운행 안내 ▲스쿨존 속도제어 ▲보행자 충돌방지 경고 ▲차량 추돌방지 지원 ▲긴급차량 접근 경고 ▲차량 긴급상황 등 15개 상황에 대한 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ITS 개념도(자료: C-ITS 홈페이지 캡처)

 

김의석 아우토크립트 대표는 “사업에 참여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트래픽에 대한 안전성과 안전한 교통 환경이다. 차량과 차량, 인프라, 사람이 연결돼 정보가 오가는 상황에서 안전한 통신 체계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아우토크립트는 지난 4월 한국도로공사의 V2X 보안인증 사업을 수주해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전자인증과 함께 인증서 생성/분배/폐지 등을 운영 및 검증하고 있으며, 6월엔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의 ‘V2X 기기 검인증기관 실증시스템 개발’ 사업을 수주해 ▲V2X 통신장치 검증시스템 구축 및 운영 ▲연계 테스트 ▲국내외 표준화 테스트 등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아우토크립트가 지난 5월 출시한 V2X 보안솔루션 ‘AutoCrypt V2X v4’는 현재 관련 시장 내 경쟁 솔루션 대비 30% 이상 높은 성능이며, BSM 데이터 처리에 있어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어 빠르게 성장하는 V2X 시장에서 아우토크립트의 행보에 기대를 갖게 만든다.

 

커넥티드카 보안 전반 책임지는 아우토크립트

아우토크립트는 V2X 외에도 차량 내부 시스템과 네트워크에 대한 보안 시스템,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보안 시스템 등 다양한 커넥티드카 응용 기술에 대한 보안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우선 지난 4월 아우토크립트는 아시아 모빌리티 보안 기업 최초로 디지털키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 표준을 결정하는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ar Connectivity Consortium, 이하 CCC)’에 합류했다. CCC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차량을 원격 제어하는 ‘디지털키’의 기술 표준 규격을 결정하는 협회로, 현대차, 볼보, BMW, SK 텔레콤, 도이치 텔레콤, 애플 등 120여 개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아우토크립트는 CCC를 통해 ▲디지털키 솔루션 성능 평가 ▲국제 기술 표준 규격 논의 ▲상용화 전략 수립 등의 사업과 ▲CCC 기반 디바이스 상호운용성 표준 책정 ▲자동차-디바이스 연결 편의성 향상 등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7월엔 PKI(공개키 암호화)와 NFC(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을 활용, CCC 2.0 표준을 준수하는 디지털키 솔루션을 출시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아울러 아우토크립트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에도 진출했다. 김의석 대표에 따르면, 향후 스마트 모빌리티 업계는 전기차를 중심으로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모색하며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 이때의 전기차는 충전조차 자동으로 이뤄져 충전 인프라에 대한 보안도 반드시 필요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에 아우토크립트는 지난 7월 한국의 스마트에너지 기업, 네덜란드의 전력인프라 기업, 유럽과 이스라엘 전기차 솔루션 기업들과 함께 차량, 충전기, 충전 관리 솔루션, 서비스 등 국제 표준에 기반한 PnC(Plug and Charge) 시스템의 상호 호환성 테스트를 온라인으로 시연했다.

당시 김의석 대표는 “유럽이 2030년까지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현재의 15배 규모로 확대할 계획을 세우는 등 세계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자동차는 제조국에 한정되지 않는 국제 상품인 만큼, 국경 없는 안전한 PnC 기술로 시장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아우토크립트의 PnC 솔루션은 한국과 유럽의 인증서를 교차 발급하는 ‘해외 로밍’ 방식으로 세계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국내 기술의 세계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고조시키고 있다.

 

미래를 준비하는 아우토크립트

불과 20년 전만 해도 대부분의 차량엔 지도책이 비치돼 있었다. 그러나 2000년대 이후 미국이 GPS를 개방하며 이를 기반으로 한 내비게이션이 상용화되기 시작했고, 지도책은 사라지게 됐다. 무선통신이 접목되면서부터는 교통정보를 이용한 ‘빠른 길 안내’도 가능해져 사실상 오늘날 운전자들은 내비게이션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V2X 기술도 마찬가지다. 현재는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한 레벨 1 단계의 자율주행차들이 고작이지만, 향후 도로 장애물까지 피할 수 있는 레벨3, 각종 도로 조건과 운전 상황에 대응하는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이 본격적으로 상용 차량에 탑재되기 시작하면, 자율주행은 우리 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기술로 자리 잡을 것이다.

김의석 아우토크립트 대표

김의석 아우토크립트 대표는 “적어도 2025년 즈음에는 누구나 ‘이게 자율주행차구나’라고 느낄 만한 차량들이 대거 등장할 것으로 본다. 그리고 이때 필요한 각종 모빌리티 기술을 보호하기 위한 보안 기술도 각광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이에 아우토크립트는 국내외를 구분하지 않고 펜타시큐리티의 해외 지사를 통해 글로벌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각 사업 부문의 성숙도는 각각 다르지만, 세계적으로 아우토크립트처럼 자동 보안 전반을 다루는 회사를 아직 찾아보긴 어려운 만큼, 주력으로 삼고 있는 V2X 보안, 차량 네트워크 보안, 전기차 충전 인프라 등의 기술 부문에서 글로벌 선도 업체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