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살라시큐리티, 과기정통부 주최 AI 데이터 가공 지원 사업 선정
상태바
웁살라시큐리티, 과기정통부 주최 AI 데이터 가공 지원 사업 선정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0.09.0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뉴딜’ 정책에 맞춘 AI 디지털 금융 보안 솔루션으로 사법, 규제기관 지원할 것

글로벌 블록체인 보안 기업 웁살라시큐리티가 정부 지원으로 진행되는 2020 하반기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사업’의 수요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인공지능(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 사업’은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여 학습용 데이터를 활용해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중소기업 등에게 AI 가공 서비스를 바우처 형태로 지원하는 정부 사업이다.

이를 통해 웁살라시큐리티는 데이터 공급 기업으로 선정된 NSHC로부터 다크웹 관련 위협 데이터를 제공받아 자사의 AI 머신러닝 기반 RegTech(규제준수 핀테크) 솔루션 CARA(Crypto Analysis Risk Assessment)의 서비스 고도화 및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웁살라시큐리티의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사업 추진 체계
웁살라시큐리티의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사업 추진 체계

웁살라시큐리티의 CARA는 자사 데이터베이스에 축적된 위험 지갑의 다양한 거래 패턴을 AI 머신러닝을 통해 학습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 솔루션이다.

▲악의적 활동(스캠/멀웨어/다크웹 등) ▲산업 위험 활동(도박/음란물/범죄조직) ▲자금세탁 등 이상 거래 패턴에 대한 다양한 지표를 기반으로, 알려지지 않은 암호화폐 지갑에 대해서 ‘Risk Score’를 부여해 위험 거래를 사전에 식별한다.

또한, 국내 특금법 실행령의 근간이 되는 국제 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권고한 위험기반접근법(RBA, Risk based Approach)을 준수하고 있다.

웁살라시큐리티가 AI 가공 데이터를 제공받게 될 공급 기업인 NSHC는 다크웹 인텔리전스 플랫폼 ‘다크트레이서(DarkTracer)’을 통해 2016년부터 축적한 수백억 개의 방대한 다크웹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NSHC는 사이버 위협 정보를 식별, 추적, 예방하는 독자적인 프로파일링과 인텔리전스 솔루션을 개발해 현재 다크웹 관련 대표적 보안 기업으로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180여 개의 금융권 스마트폰 앱과 수사기관, 군 등 다양한 협력 업체에 솔루션 및 보안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웁살라시큐리티의 구민우 한국대표는 “기존에는 관련 기술의 부재로, 불법 음란물, 마약거래 등 다크웹 상의 사이버 범죄와, 그로 인한 범죄수익 조사를 별개의 사건으로 다뤄왔기 때문에 사후대응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거나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우리의 AI 솔루션은 다크웹과 가상자산 사이의 공통된 사이버범죄 패턴을 기계학습과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하고, 그 연관성을 밝혀내 알려지지 않은 사이버범죄 위협 요소들을 사전에 파악,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 사이버 범죄 수사에 필수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민우 한국대표는 “이번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을 통해 정부로부터 우리 솔루션의 사업성을 인정받게 되었다. 내년부터 금융기업, 페이먼트, 지갑회사들의 AML 고도화에 적용 하고 사법/규제 기관의 정보 보안 증적 확보 솔루션으로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