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6 18:17 (목)
3D 입체로 펼쳐지는 생생한 서울…디지털판 서울 S-Map 서비스
상태바
3D 입체로 펼쳐지는 생생한 서울…디지털판 서울 S-Map 서비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7.0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1일부터 3D로 입체적으로 구현한 디지털판 서울 S-Map이 서비스된다. 
 
서울시가 3D 가상공간에 가상의 서울을 그대로 구현하고 서울시 행정‧환경정보 등을 결합한 디지털판 서울 S-MAP(Smart Seoul Map:스마트 서울 맵) 1단계 구축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S-MAP’에서는 클릭만으로 공시지가 등 부동산 정보와 CCTV 실시간 교통정보 같이 시민들이 자주 찾는 행정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서울맵 메인화면 [제공=서울시]
스마트서울맵 메인화면 [제공=서울시]

시간에 따른 건물 일조량의 변화, 계절에 따른 바람 방향의 변화 등도 볼 수 있다. 시민이 신고한 민원현장이나 시민참여예산사업의 분포 지역도 한 눈에 확인 가능하다. 

시는 더 나아가 ‘S-MAP’을 도시계획 수립 시 다양한 실험과 시뮬레이션을 통해 도시문제를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찾는 인프라로 진화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일례로 건물을 새로 짓거나 도로를 낼 때 가상의 서울에서 먼저 실행해 보고 이런 변화가 바람의 흐름, 일조권, 조망권 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해 정책 근거로 활용할 수 있다.

또 서울 전역의 지형은 물론 약 60만 동의 시설물까지 3D로 생생하게 구현했다. 

기존 3차원 지도에서 볼 수 없었던 공공건축물‧서울지하철 역사는 내부 모습까지 처음으로 공개한다. 서울의 변화상, 드론이 찍은 주요 명소도 볼 수 있다. 

시는 2022년까지 ‘S-Map’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가상도시 환경에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는 기능을 구현하고, 가상서울을 활용한 시민참여형 지도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S-Map’을 사용해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Open-API를 추가 개방할 예정이다. 외부 전문가들이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실험을 할 수 있는 오픈랩(Open-Lab)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3D 서울지도’는 서울 전역을 찍은 항공사진 2만5000장을 AI로 분석하는 ‘3차원 지도 자동제작 기술’을 통해 탄생했으며 시와 네이버랩스가 공동으로 협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