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코로나19발 경제위기에도 불구, 사이버 보안 시장은 성장
상태바
코로나19발 경제위기에도 불구, 사이버 보안 시장은 성장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6.2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부터 제조업까지,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팬데믹 현상으로 위기를 맞았다. 이에 반해, 일각에서는 보안 시장이 코로나19 이후 더 발전할 것이라고 예측한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드마켓(MarketandMarkets)는 최근 글로벌 사이버 보안 시장이 2019년 약 1830억 달러에서 2021년 230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이버 보안 시장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까?

 

코로나19만 아니었어도…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경제가 최대 4조 달러(약 5000조 원)의 손실을 볼 것이라고 예측했으며,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도 ‘글로벌 인사이트’ 보고서를 통해 전분기 대비 올해 1분기 성장률이 2009년 이래 최저치인 1.3%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S&P 글로벌도 지난 3월 말 전 세계 GDP 성장률을 2.8%에서 1%로 낮췄다.

IT 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먼저 S&P 글로벌의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하드웨어 시장에 타격을 입히면서 전 세계 IT 관련 지출이 감소했다. 시장조사기관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는 평균적으로 5.1%를 기록하던 연 단위(YoY) IT 관련 지출 증가율이 1.3%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IT 전문 미디어 데브옵스닷컴(DevOps.com)은 “코로나바이러스 경제 셧다운: 글로벌 IT 관련 소비에 제동을 걸다(Coronavirus Economic Shutdown: Analysts Hit the Brakes on Global IT Spending Estimates)”라는 제목의 언론보도를 통해 코로나19와 IT 소비와의 상관관계를 설명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처음부터 2020년 IT 업계 전망이 어두웠던 것은 아니다. 실제 IT 업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기업이 ‘비전 2020’을 선포하며 2020년은 미국을 비롯한 IT 업계에 호황이 일 것이며, 밝은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경제 침체를 넘어 폐쇄가 이어지면서, IT 시장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스티븐 민턴(Stephen Minton) IDC 소비자 인사이트 및 분석 담당 부사장은 “상황이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어 지금도 기대치를 재조정하고 있지만, 확실한 것은 이 비관적인 시나리오가 수 분기에 걸쳐 나타날 것이다. 이는 경제 성장세가 약화되고 소비 지출이 감소하는 IT 시장을 반영하고 있다. 상황이 더 나빠질 수 있지만, 그렇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IT 시장 축소에도 보안 시장은 발전

이처럼 IT 업계가 휘청거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이버 보안 시장은 회복탄력성이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사이버 보안은 사업에 없어서는 안 되며, 특히 불황에 강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캐리 라이트(Cary Wright) 엔데이스(Endace) 제품관리 담당 부사장은 “회사 수익이 급격히 감소할 때 예산을 삭감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주요 인프라를 구축해 놓은 고객사가 보안 예산을 삭감하는 경우는 보지 못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원격 관련 근무와 온라인 활동이 확대되면서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물론 기존 보안 영역이 축소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보안을 비롯한 모든 분야에 대한 예산을 삭감하고 있는 기업들이 대다수이며, 이를 위한 대비책을 각 기업 차원에서 마련해 나갈 전망이다. 하지만 이와 같은 현상이 곧 보안 시장의 축소나 보안을 등한시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기존에 구축해 놨던 보안 솔루션에서 더 효율적인 방안을 찾아간다는 방향으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 특히, 엔드포인트와 원격 서비스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기존의 데이터 센터 등과 관련된 제품과 서비스는 감소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실시간 분석 솔루션 업체 엑스트라홉(ExtraHop)의 빌 러켈쇼우스(Bill Ruckelshaus) CFO는 “보안 솔루션에 대한 투자를 줄이면, 공백과 취약성이 생길 수 있다. 설령 예산 부족이 보안 영역까지 침투된다 하더라도, 우리는 더욱 지능적이고 효율적인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고 찾게 될 것이다. 이는 결국 보안 시장의 발전을 이끌 것이다”라고 말했다.

 

보안 인프라 투자, 경제 극복 가속화할 것

물론 IT 관련 소비의 감소는, 이와 긴밀하게 연관된 보안 영역에서의 소비 감소로도 이어질 수 있다. 밥 레이튼(Bob Layton) 디지털디펜스(Digital Defense) 최고매출책임자(CRO)는 “IT 예산을 매출의 비율에 맞춰 책정하고 있고, 지금 기업의 전망이 불투명하기 때문에 보안 관련 예산을 삭감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지속적인 가동을 위한 인프라 재구매, 퍼블릭 및 클라우드로의 전환에 대한 열띤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예산 자체는 삭감될 수 있어도, 더 나은 보안 기술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IT 인프라 모니터링 솔루션 제공업체 솔라윈드(SolarWinds)에서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는 패트릭 허바드(Patrick Hubbard)는 “기존에는 기업의 전반적 지출이 삭감될 때, 보안 예산으로 조달되는 자금이 가장 뒤쳐졌다. 하지만 오늘날 보안 위협으로 인한 타격이 매우 크기에, 보인 인프라에 대한 투자는 현 경제 상황이 회복된 이후 신속하게 경기 둔화를 극복하도록 도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각 고객사가 더욱 지능적이고 효율적인 솔루션을 찾는 현상이 지속된다면, 결국 해당 시장에서는 유의미한 플레이어만 살아남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러켈쇼우스는 “고객사는 이 생태계 내에서 불필요하게 중복되는 업체와 요소를 파악하고, 이들을 비판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 또한 부차적인 기술이 아닌 주요 기술을 주목해 핵심 보안을 강화하고, 효과적인 보안 솔루션을 사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