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8-03 18:06 (월)
행안부, 8개 지역문제 해결 플랫폼 가동…민·관협업 통해 주민 체감 변화 기대
상태바
행안부, 8개 지역문제 해결 플랫폼 가동…민·관협업 통해 주민 체감 변화 기대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6.2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주민이 참여해 지역문제를 발굴하고 공공기관과 지자체 등이 다양한 자원을 연계해 해결하는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을 본격 가동한다고 24일 밝혔다.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은 기존의 관 주도, 중앙정부 중심, 예산 투입 위주의 해결방식에서 탈피해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지자체가 지원, 공공기관 등의 자원을 연계하는 민‧관협업형 문제 해결 방식이다.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은 대구광역시와 강원도의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2019년도에는 광주광역시, 충청북도, 대전광역시, 경상남도, ‘20년도에는 전라남도와 충청남도가 추가 선정돼 현재 총 8개 지역에서 운영 중이다.

2019년도에는 6개 지역에서 292개 기관(67개 공공기관 포함)이 참여해 지역추진위를 구성해 플랫폼을 출범했고 94개 협업의제를 선정해 총 72개 과제를 실행했다.

특히, LH공사와 광주도시공사는 영구임대주택의 장기 공실(총 34가구)을 활용해 청년주거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빈 상가를 활용한 창업공간 조성으로 경제적 자립활동의 지원까지 만드는 등 입주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주민공동체 활성화 모델을 구축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물리적 거리두기 및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공공기관과 함께 주민들이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