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9 16:53 (목)
클라우데라,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 프라이빗 클라우드 발표
상태바
클라우데라,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 프라이빗 클라우드 발표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6.2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데이터 통합 분석과 머신 러닝 플랫폼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 성능 향상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전문 기업 클라우데라가 오늘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 프라이빗 클라우드(CDP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발표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용도로 개발된 CDP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일관된 빌트인 보안과 거버넌스 기능을 제공하며, 기업들이 자체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퍼블릭 클라우드에 매끄럽게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환경 전반에 강력한 자가 서비스 분석 기능을 제공하며, 엣지에서 AI에 이르는 모든 곳에 가치를 부여한다. IBM 레드햇의 오픈시프트(OpenShift)가 지원하는 CDP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한 층 개선된 민첩성, 쉬운 사용성,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의 보다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컴퓨트와 스토리지를 분리하는 쿠버네티스(Kubernetes)를 기반으로 견고한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를 통해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을 완성한다.  

클라우데라 아태지역 및 일본 리전 총괄 마크 미칼레프(Mark Micallef)는 "점차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 속에서 기업을 경영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중심적인 조직으로 혁신해야 한다. 하지만 많은 기업들이 수년간 데이터 중심의 혁신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비전이 실현되면 기업들은 데이터가 어디에 있든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복잡한 데이터 프로세스를 처리하고 데이터 거버넌스를 관리하며, 다기능 분석을 구현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제 IT 임직원들은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서 모든 분석 기능을 제공하면서 사업에 필요한 속도와 민첩성, 그리고 엔터프라이즈에 요구되는 보안과 거버넌스를 함께 구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글로벌 컨설팅 기관 IDC[1]는 클라우드에 있어 민첩성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며, 2021년까지 아태지역 기업 중 90% 이상이 인프라 이슈로 온프레이스/전용 프라이빗 클라우드, 일부 퍼블릭 클라우드를 비롯해 레거시 플랫폼을 혼합해 사용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IBM 레드햇 오픈시프트 기반에서 운용되는 CDP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핵심적인 하이브리드와 멀티 클라우드 데이터 아키텍처를 구축해 기존 애플리케이션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팀이 미션 크리티컬한 애플리케이션을 신속하게 온보드해 어디서든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업들은 이제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서 모든 비즈니스 사례에 적합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를 수집, 보강, 보고, 서비스, 모델링할 수 있다. CDP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분리된 스토리지,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를 이용한 컴퓨트를 활용해 속도를 10배 가속화해 현대화된 데이터 플랫폼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핵심 워크로드가 SLA(서비스수준협약) 요건을 충족하도록 보장해 일관된 하이브리드 데이터 클라우드라는 비전을 실현한다.

CDP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연결된 데이터 라이프사이클을 위해 클라우드 네이티브의 속도, 규모, 비용 효율성을 높여 IT 임직원들이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레드햇 아태지역 총괄 수석 부사장 디르크 피터 반 리우벤(Dirk-Peter van Leeuwen)은 "쿠버네티스와 같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인프라는 차세대 데이터 애널리틱스 플랫폼의 강력한 기반을 제공한다. 레드햇은 CDP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선택한 컨테이너 솔루션으로서 기업들이 데이터를 보다 명확하고 실행 가능한 엔터프라이즈 통찰력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