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KT, 태블릿PC에서 쓴 해외 데이터양 알림서비스 출시
상태바
KT, 태블릿PC에서 쓴 해외 데이터양 알림서비스 출시
  • 이광재
  • 승인 2013.01.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가 문자 수신 기능이 없는 태블릿PC를 해외에서 이용할 경우 사전에 지정한 번호로 사용한 해외 데이터양을 문자(SMS)로 알려주는 '데이터 로밍 사용량 알림 서비스'를 출시한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고객은 태블릿PC에서 사용한 해외 데이터 사용량을 자동으로 안내받아 로밍 요금 불안을 크게 해소할 수 있게 됐다. 국내에서 사용한 태블릿PC 데이터 사용량은 'PAD사용량 통보 서비스'를 통해 안내가 되고 있었다.
 
KT는 데이터 로밍 최초 접속시 1·3·5만원 등 구간에 따라 알림 문자를 제공하며 데이터 로밍 정액권 서비스 이용 고객들은 무료 데이터양의 구간별 소진 시점에 해당 사용량을 문자로 발송한다.
 
알림 문자를 받을 번호는 KT뿐만 아니라 타사 번호도 가능하며 각각 다르게 설정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2대의 태블릿PC가 있다면 한대는 KT 번호로 다른 한대는 타사 번호로 알림 문자를 받도록 지정할 수 있다.
 
서비스 요금은 무료이며 한번 신청하면 별도로 해지 할 때까지 유지된다. 신청은 공항 로밍 센터와 고객센터(핸드폰으로 114) 및 전국 올레 플라자에서 가능하다.
 
강국현 KT 프러덕트 본부장은 "KT의 높은 스마트 기기 이해력을 바탕으로 태블릿PC의 해외 데이터 사용량 알림 서비스를 만들게 됐다"며 "앞으로 KT 고객들이 해외에서 다양한 디바이스로 데이터를 보다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