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의 그 순간 ‘액티브캠’으로 남긴다
상태바
스포츠의 그 순간 ‘액티브캠’으로 남긴다
  • 윤효진 기자
  • 승인 2015.04.0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 액티브캠 시장, 익스트림스포츠 · SNS 발달로 수요 5년새 급증

스포츠용 촬영 카메라 시장은 아르헨티나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불과 5년밖에 되지 않은 비교적 새로운 시장으로 ‘셀피(selfie)와 함께 SNS 시대의 새로운 추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트위터, 페이스북)의 확대로 자신이 하는 것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싶은 욕구를 만족시키기 위한 새로운 도구로 액티브캠이 부각되고 있다.

또한 스포츠경기 중 신체 어느 부위에나 장착할 수 있고 실시간으로 화면을 포착하는 유형이 이전에는 없었으나 스포츠용 촬영 카메라는 움직이는 상황을 흔들림 없이 찍을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아르헨티나 내수시장은 연간 소비량이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이나 현재 초기 시장 개척 단계다.

▲ 올해 1월 이탈리가 축구리그 로마더비에서 동점골을 득점한후 셀피를 찍는 AS로마의 ‘토티(Totti.) 연초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셀피로 회자. 그러나 다음번에는 액티브 캠으로?

아르헨티나 스포츠 촬영카메라 시장은 액티브 캠을 사용하는 관광객의 아르헨티나 방문과 아르헨티나 국민의 해외여행 그리고 액티브캠을 사용한 해외 TV 등을 접하게 되면서 시작됐다.

아르헨티나의 자연환경 및 스포츠 수요를 고려할 때 액티브캠 시장의 전망은 밝은 편이다. 핸드폰 이외에도 개인카메라는 점점 대중화되고 있고 대형 가전 체인점을 통해 유통되고 있다.

▲ 주요 업체와 제품(단위: USD)

국내에서 조립하고 생산하는 회사로는 소니, 제품을 수입하는 회사로는 1위 업체인 고프로를 비롯해 노가프로, 씨제이캠 그리고 가민(Garmin)이 있다.

상대적으로 수입규제가 덜한 품목으로 적어도 이번 정부에서만큼은 수입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액티브캠 시장은 비교적 새롭기 때문에 전자제품, 비디오 카메라, 디지털 카메라의 대기업이 아직 진출하지 않은 신흥 시장으로 지금 시장을 이끌어가는 것은 고프로지만 작은 기업이기에 현재로서는 세계시장에서 소니만이 경쟁에 진입해 있는 상황이다.

이것은 다른 다국적기업이나 한국 기업에 큰 기회가 될 수 있어 한국 중소기업의 경우 디스플레이, 칩, 메모리, 와이파이 시스템, 프로세서 등 같은 부품위주로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최근 5년간 국별 수입액(HS 코드 85258029990) (단위: US$)

해외 기업으로는 이미 캠스포츠(Camsport), 콘타워(Contour), 씨제이캠, 노가프로 등의 중소기업이 완제품 형태로 진출해 있는 상황이다.

아르헨티나에서 사업을 시작하려면 전국으로 제품을 유통시킬 수 있는 주요 소규모 유통업자와 협력하는 것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셜네트워크나 익스트림스포츠의 발달로 인해 수요가 점점 증가하는 데에는 이견이 없다. 중남미에서는 아직 익스트림스포츠가 대중화 되진 않았지만 주변환경으로 인해 미래에 큰 시장이 될 수 있다. 특히 아르헨티나의 경우 자연환경이 좋고 트래킹 등 야외스포츠에 대한 내외국인의 수요가 많아 전망이 좋다.

액티브캠은 익스트림스포츠뿐만 아니라 개인 스포츠활동, 수상레저, 스카이다이빙, 스키 등 많은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으며 핸드폰 셀카봉보다는 보다 높은 수준의 사진촬영을 원하는 소비자를 타깃으로 하고 있다.

▲ 관세※ HS 코드는 다른 촬영카메라와 동일※ 아르헨티나는 티에라 델 푸에고(Tierra del fuego) 지방에 전자제품, 통신기기, 가전제품 등을 생산하는 공장에 면세혜택을 주는 특별관세지역이 있다. 삼성, LG, 소니, 필립스 등 많은 기업이 이 지역에서 생산하고 있고 현정부가 만든 수입 규제를 피할 수 있다.<자료원: 노시스(Nosis)>

전세계적으로 자동차 이용을 줄이는 정책이 이어지고 있고 자전거 이용을 권장하는 추세로 액티브캠은 자전거의 블랙박스로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쟁기업이 많지 않아 고프로와 같이 시장 초기에 점유율을 선점하는 것이 향후 사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 많은 대기업이 진출하지 않은 시장이기 때문에 국내 중소기업에도 큰 기회가 될 수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현지 진출을 위해서는 특별관세지역인 TDF(Tierra del fuego) 지역에서 생산하는 것이 유리하다. 따라서 TDF에서 생산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부품 수출, 또는 현지 키트생산이 가장 효과적이다.

<자료원: La Nacion,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체자료>
[저작권자 ⓒ KOTRA & globalwindow.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