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8 17:07 (수)
ADT캡스, 단국대 천안캠퍼스서 드론 순찰 시범 운영
상태바
ADT캡스, 단국대 천안캠퍼스서 드론 순찰 시범 운영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0.06.1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안 업계 최초로 자율비행 드론 활용한 경비 시스템 구축 나서

보안전문기업 ADT캡스가 보안 업계 최초로 자율비행 드론을 활용한 순찰 서비스를 개발해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시범 운영한다.

ADT캡스가 선보인 자율비행 드론 순찰 서비스는 자체적으로 드론이 스테이션에서 이ㆍ착륙 및 충전을 하고, 정해진 구역을 순찰하며 데이터를 수집하는 무인 경비 솔루션이다. 조종 인력 없이 드론 스스로 영상을 촬영하고 분석하는 것은 물론, 이상 감지 시 CCTV와 연계해 긴급 신호를 전송하고 출동을 요청하는 등 통합 관제 시스템 역할까지 수행한다.

특히,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시범 운영되는 이번 무인경비 순찰 서비스는 자율비행 드론을 실제 고객 사업장에 적용한 첫 사례라 그 의미가 크다. ADT캡스는 효과적인 순찰 서비스 제공을 위해 자율비행 드론에 사고나 범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우범지대 및 집중 관찰이 필요한 주요 시설물 등을 순찰 구역으로 설정했다.

자율비행 드론은 수시 확인이 어려운 지붕, 옥상, 태양광 발전 구조물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어 유용하며,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화재 발생 및 가스 누출 감시 기능도 갖췄다.

캠퍼스 내 CCTV 사각지대도 순찰 지역으로 확대했다. 기존 경비 구역에 포함되지 않았던 어둡고 후미진 교내 건물 뒤편, 학교외부에 위치한 학생들이 사용하는 학교 인근 버스정류장은 물론이고, 학교 외곽의 저수지, 인근 주차장 등 보다 폭넓은 구역의 범죄 및 사고 예방이 가능하다.

만약 드론에 배터리 부족, GPS 신호 오류, 기체 온도 이상 등의 비상 상황이 발생해도 대처 기능으로 기본적인 문제 해결이 가능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행경로를 학생 및 교직원의 동선과 겹치지 않도록 설계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ADT캡스 관계자는 “자율비행 드론 순찰 서비스는 사람에서 기술 기반으로 트랜스포메이션 중인 보안 산업의 주춧돌이 될 것이다. ADT캡스는 자율비행 드론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및 고도화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ADT캡스는 소형 드론부터 자율비행 드론까지 다양한 형태의 드론 서비스를 구축하고, 고객 사업장 형태와 보안 상황을 고려해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지난 3월에는 충북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출동대원이 소형 드론을 활용해 건물 외부 순찰을 진행하며 순찰 및 출동 효율화 검증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