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가상현실구현 로봇 상표출원 작년 31배 증가
상태바
가상현실구현 로봇 상표출원 작년 31배 증가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6.0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구현 로봇 관련 상표출원이 최근 31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4차 산업혁명의 본격화에 대응하고 급변하는 산업사회의 상품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해 신규·융복합 상품의 거래실태 조사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텔레프레전스 로봇 관련 상표출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텔레프레전스 로봇 활용 사례 [제공=특허청]
텔레프레전스 로봇 활용 사례 [제공=특허청]

텔레프레전스 로봇은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을 눈앞에 있는 것처럼 가상현실을 구현해 주는 로봇이다. 국내에선 2013년 최초로 관련 상표가 출원됐으며 2018년까지 출원 건수는 8건에 불과했다.

그러나 2019년부터 2020년 4월까지 무려 122건이 출원돼 총 출원 건수의 93.8%를 차지했다.
또 4차 산업혁명 관련 상품에 속하는 분류인 제9류 전기 및 과학기기, 제42류 컴퓨터 및 과학기술 서비스업의 출원 건수도 2018년부터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우리 기업들도 다양한 신규·융복합 상품을 신속하게 출시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해 나가길 바란다”며 “상표출원은 상품계획의 필수과정으로 생각하고 상품출시 전에 반드시 상표권을 획득하여 상표권 분쟁을 사전에 차단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상품 및 서비스업 분류의 국제적 기준인 니스(NICE) 국제상품분류에 포함된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규·융복합 상품으로 선정된 50개 상품의 이미지, 정의, 속성, 생산자, 판매자 및 수요자 등에 대하여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