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2 18:03 (목)
클라우드 시장에 불붙인 '언택트'
상태바
클라우드 시장에 불붙인 '언택트'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6.0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치의 디지털 혁신, 단 2개월 만에 달성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사태는 우리의 생활 방식은 물론이고, 사회와 경제 전반에 많은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이러한 변화를 한국적으로 표현한 신조어가 바로 ‘언택트’다. 언택트 문화가 산업 전반으로 확산되며 글로벌 디지털 전환엔 가속도가 붙고 있고, 그 중심엔 클라우드가 있다. 그렇다면 클라우드는 무엇이고, 클라우드 보안은 왜 필요할까?

 

클라우드란?

구글 스타디아를 이용해 스마트폰에서 고사양 PC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클라우드란 컴퓨터의 시스템 자원을 인터넷을 통해 공유 받아 이를 활용하는 것을 뜻한다. 얼마 전 구글은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를 공개한 바 있다.

최근 출시되는 PC게임들은 고사양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고, 당연히 스마트폰에서는 플레이가 불가능하다.

그러나 스타디아는 이용자가 인터넷으로 높은 성능의 구글 서버에 연결, 낮은 사양의 스마트폰에서도 고사양 PC게임들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트래픽이 폭증하며 또 다른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넷플릭스

영상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 넷플릭스도 마찬가지다. 우리의 컴퓨터나 스마트폰엔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되는 콘텐츠를 모두 저장할 수 없다.

하지만 넷플릭스 서버에 접속하면 각종 드라마와 영화를 무제한 시청할 수 있다. 이렇게 다른 기업 혹은 데이터 센터의 컴퓨터 자원을 활용하는 것이 클라우드다.

클라우드는 서비스 제공 범위에 따라 ▲CPU, 메모리 등의 하드웨어(이하 HW) 자원을 제공하는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운영체제(이하 OS)와 소프트웨어(이하 SW) 개발이나 데이터 분석을 위한 도구들까지 제공하는 PaaS(Platform as a Service) ▲HW와 OS뿐만 아니라 응용 SW까지 제공하는 SaaS(Software as a Service)로 나뉜다.

이외에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 시 컨설팅을 지원하는 서비스(Cloud Service Brokerage, CSB) ▲콘텐츠 관리 시스템(Content Management System, CMS) ▲클라우드를 통해 서비스되는 보안(SECurity as a Service, SECaaS) 등이 있다.

 

꾸준한 국내 시장, 폭발적인 세계 시장

클라우드 시장은 매해 꾸준히 성장해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하는 ‘정보화 통계조사’에 따르면, 매년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하는 기업의 숫자는 꾸준히 늘고 있다. 2016년 12만 8천여 개에 불과했던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 기업은 2017년 22만 9천여 개로 약 78% 증가했고, 2018년엔 25만 5천여 개로 전년 대비 약 11% 상승했다.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 기업 통계(자료: 통계청)

매출 총액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월 발표한 ‘2019년 클라우드 산업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국내 클라우드 기업 매출 총액은 3조 3549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13% 증가했다.

국내 클라우드 기업 매출 총액(자료: 통계청)

세계 클라우드 시장은 가히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카날리스(Canalys)에 따르면 2019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지출 규모는 1080억 달러로, 전년 대비 약 37.6%의 큰 성장을 보였다.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들의 성장 속도는 가히 폭발적이다(자료: 카날리스)

또한 카날리스는 코로나 사태가 확산된 2020년 1분기 클라우드 지출이 340억 달러로 34% 성장했다고 밝히며, “클라우드는 어려운 시기에 비즈니스 연속성을 지원하는 필수적인 도구가 됐다”고 전했다.

 

언택트, 클라우드 시장의 기폭제가 되다

재택근무 등의 언택트가 떠오르며 IT 업계는 호황을 맞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언택트’ 문화가 뉴노멀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전 세계 증시가 하락하고 장기적인 경제 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언택트의 핵심이 되는 클라우드, 원격 근무, 화상 회의 등의 솔루션 업체들은 오히려 호황을 맞고 있다.

우선 아마존웹서비스(AWS)의 2020년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33% 증가한 102억 달러를 기록했고,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오피스365 등 클라우드 매출은 133억 달러로 39% 증가했다.

구글 또한 클라우드 사업 부분에서 28억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52%의 매출 상승을 보였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애저의 이용률은 775% 증가했고, 시스코의 협업 플랫폼 웹엑스는 총 사용자 수가 3억 2400만 명을 넘어섰다.

이처럼 코로나19가 꾸준히 성장해오던 IT 시장에 변곡점이 되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5월 19일 열린 MS 개발자 콘퍼런스 ‘빌드 2020’을 통해 “2년 만큼의 디지털 전환이 2개월 만에 이뤄졌다”며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과 현상에 대해 평가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가 지난 2개월간의 디지털 전환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반드시 필요한 클라우드 보안

앞으로 디지털 전환은 더욱 가속화할 것이다. 그리고 그 한가운데에 위치한 클라우드는 더 이상 생소한 IT 용어가 아닌, 앞으로 우리가 말할 ‘인터넷’ 인프라의 기반이 된다.

클라우드의 핵심은 연결과 공유에 있다. 내 컴퓨터로 하지 못하는 일을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해결하거나, 협업을 위해 데이터를 저장하고 공유하기 때문에 보안은 반드시 가져가야 하는 필수 항목이 된다.

만약 클라우드가 우리가 사는 집이라고 가정해보자. 집엔 창이 있고 문이 있다. 각각 보안 등을 위한 잠금 장치가 설치돼 있지만, 도둑이나 강도에 완벽히 안전하다고 말하긴 어렵다. 클라우드도 마찬가지다. 인터넷에 연결돼 있고, 데이터를 저장하기 때문에 보안 체계가 반드시 필요하다. 다음 파트를 통해 클라우드를 위협하는 주요 보안 위협들에 대해 알아보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