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3 16:49 (월)
행안부, 민간기업의 자율적 개인정보 보호 역량 높인다
상태바
행안부, 민간기업의 자율적 개인정보 보호 역량 높인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6.02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기업의 자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역량을 높이기 위해 자율규제 지원을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5월 28일 14개 자율규제협회‧단체 및 3개 전문기관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2020년 개인정보보호 자율규제단체 운영계획을 2일 발표했다.
자율규제는 정부가 모든 민간기업을 직접 규율하기에는 행정력에 한계가 있어 민간 협회‧단체를 통해 소속 회원사인 민간기업의 자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촉진하고 지원하는 제도다.
 
개인정보보호 자율규제단체 개요 [제공=행안부]
개인정보보호 자율규제단체 개요 [제공=행안부]

계획에 따르면 매년 ‘중점 자율점검 과제’를 선정해 해당 과제에 대해 집중 점검‧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동안 자율규제단체의 회원사가 개인정보 보호 점검항목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모든 항목(약 40여개)을 스스로 점검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매년 특정 과제에 해당하는 항목을 집중적으로 안내 및 교육을 지원 받아 점검하게 된다.
올해 선정된 과제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 행태 개선’ 으로 자율 점검하는 총 40여 개 항목 중 4~5개 항목에 대해서 보다 더 집중적으로 지원받고 점검하게 된다.
합동검토반을 두어 협회‧단체 중 지원이 필요한 곳에 민간전문가·전문기관·행정안전부가 합동으로 회원사의 자율점검 결과에 대한 미흡 사항을 개선하도록 지원한다.
또 개인정보 보호 전문가 수준의 교육을 신설해 협회‧단체 개인정보 보호담당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협회‧단체에서 양성된 전문가가 회원사의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지원하도록 전문가 양성 체계를 구축한다.
회원사의 CEO 대상으로는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교육을 신설해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관심과 리더십을 유도한다.
다양한 개인정보 보호 컨설팅 방안을 도입해 컨설팅 지원 대상도 확대한다.
협회‧단체에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소속 회원사 컨설팅을 어려워할 경우 회원사 방문컨설팅을 지원하고 자율규제 교육 현장에 ‘컨설팅 부스’를 설치하여 즉석에서 현장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컨설팅 후속 지원이 필요한 경우 혹은 대면 컨설팅이 어려운 기업의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유선 및 온라인 컨설팅을 신설하여 상시 지원한다.
박상희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데이터 경제의 활성화로 개인정보의 활용이 급증하는 환경에서 안전하게 개인정보가 관리되기 위해서는 민간 협회‧단체의 자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활동이 매우 중요한 기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는 효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방안 등의 논의의 장을 마련해 자율규제단체간 협력을 통해 자발적인 개인정보 보호 촉진 등의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