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재활용 기술 특허출원 최근 5년간 약 2배 증가
상태바
재활용 기술 특허출원 최근 5년간 약 2배 증가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6.0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기술 특허출원 활발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감소하기 위한 재활용 관련 기술 특허 출원이 활발해지고 있다.
특허청은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 관련 특허출원건수는 최근 5년간 161건으로 그 이전 5년(2010년~2014년, 84건)에 비해 약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분야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전환 장치의 구조와 관련된 출원이 136건(55%), 전환 장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환원전극과 관련된 출원이 90건(37%), 산화전극, 분리막 등의 기타 구성요소와 관련된 출원이 19건(8%)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출원수 [제공=특허청]
연도별 출원수 [제공=특허청]

환원전극 관련 특허가 활발한 것은 환원전극의 촉매 등의 구성에 따라 화학 약품 제조 등에 사용되는 일산화탄소, 고무 제조 등에 사용되는 포름산, 연료 등에 사용되는 알코올과 탄화수소 등의 다양한 생성물을 얻을 수 있고 이산화탄소의 유용한 생성물로의 전환 효율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출원인별 특허출원 동향을 살펴보면 내국인이 175건(71%), 외국인은 70건(29%)을 출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내국인 특허출원 중에는 대학 및 연구기관(157건, 90%)의 비중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는 기업(18건, 10%)이 출원했다.
외국인 특허출원에선 미국(26건, 37%), 유럽(21건, 30%), 일본(10건, 14%) 순으로 출원비중이 높았다.
대학 및 연구기관의 비중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이유는 투입되는 전기에너지와 원료 대비 생성물의 경제성 확보 등에서 아직 연구개발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허청 유현덕 재료금속심사팀장은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켜 지구 온난화 문제를 해결하는 목적 뿐 아니라 이산화탄소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경제적 가치가 높으므로 이에 대한 기술개발이 앞으로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당 기술의 실용화를 위한 기업의 관심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