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하나로' 원자로 자동 정지 원인 소프트웨어 이상으로 밝혀져
상태바
'하나로' 원자로 자동 정지 원인 소프트웨어 이상으로 밝혀져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5.2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로 정지, 원자로 문제 아닌 ‘냉중성자 실험시설’ 제어컴퓨터 소프트웨어 오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5월 29일 '제120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원안위는 신고리 5·6호기의 '원자력이용시설 건설 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다.

건설변경 허가사항은 ▲원자로노심보호계통의 사이버 보안 강화를 위하여 신호 전달선을 추가 ▲사용후연료 저장조 감시용 CCTV 유지보수를 위해 출입문을 추가함에 따라 예비안전성분석보고서 개정 등의 내용이다.

이날 위원회를 통해선 지난 2019년 12월 6일 발생한 하나로 자동정지 사건의 조사결과 및 향후 조치계획도 보고됐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조사결과, 하나로 정지는 원자로 문제가 아닌 ‘냉중성자 실험시설’ 제어컴퓨터 소프트웨어 오류가 원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원자로 및 냉중성자 실험시설의 계통·기기 건전성과 주요 운전변수는 모두 정상이었으며, 방사선 영향도 없음이 확인됐다.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이 소프트웨어 관리절차를 보완하는 등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하고, 향후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시설 안전강화를 위한 종합대책 이행계획'에 대해서도 추가 보고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