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 사흘만 23만명 넘어…중구 가장 많아
상태바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 사흘만 23만명 넘어…중구 가장 많아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자가 사흘만에 23만 명을 넘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현금으로 70만 원씩 2개월 동안 총 140만 원을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자가 접수 사흘 만에 23만 명을 넘었다고 29일 밝혔다.
시 집계에 따르면 온라인접수가 시작된 25일 오전 9시부터 29일 오전 9시까지 모두 23만  명이 접수를 완료했다.
소상공인 가장 많은 중구 내 자영업자 신청이 가장 많았고 송파구, 강남구, 영등포구, 강서구가 뒤를 이었다.
‘자영업자 생존자금’ 온라인 접수는 다음 달 30일까지 자영업자 생존자금 전용사이트에서 가능하다. 방문접수는 내달 15일부터 30일까지 사업장소재지 우리은행 지점(출장소 제외)이나 구청 등에서 할 수 있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지난해 연매출 2억 원 미만, 2월 말 기준 서울에 6개월 이상 사업자등록을 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유흥‧향락‧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을 대상으로 한다. 예산은 5756억 원이다.
시는 이번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유흥‧향락‧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 약 41만 명이 지원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 및 120 다산콜 또는 사업장 소재지 자치구별 문의처에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