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이란에 200만 달러 상당 의약품 수출…美 제재 이후 첫 인도적 교역
상태바
이란에 200만 달러 상당 의약품 수출…美 제재 이후 첫 인도적 교역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50만불 상당의 유전병 치료제가 29일 이란으로 항공 운송될 예정이다.
정부는 한국 시중 은행들에 예치된 이란 중앙은행(CBI, Central Bank of Iran) 원화 자금을 활용한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을 위해 미국 및 이란과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왔다.
그 결과 작년 9월 미국의 CBI에 대한 제재 강화로 중단됐던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을 4월 6일 재개한 바 있다.
오늘 이란으로 운송되는 유전병 치료제는 이번에 재개된 인도적 교역의 첫 운송 사례로 6월 중 약 200만 달러 상당의 의약품, 의료기기 등의 후속 수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 확대를 위해 ▲두 차례의 우리 수출 기업 대상 설명회 개최 ▲주한 이란 대사관 등 외교채널을 통한 이란과의 협의 ▲테헤란 코트라 무역관 등을 통한 이란 수입업체 접촉 ▲정부차원에서 양국 수출입 기업을 서로 연결시켜주는 등의 활동을 적극 전개해 왔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인도적 품목의 대이란 수출 재개를 바탕으로 현재 의약품, 의료기기 위주의 교역 품목을 식품, 농산물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미국 및 이란과의 협의도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