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보이스피싱·신분도용 등 피해로 주민등록 변경 건수 3년만 1500명 달해
상태바
보이스피싱·신분도용 등 피해로 주민등록 변경 건수 3년만 1500명 달해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9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시행 3년 동안 약 1500명이 새 번호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소속기관인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2017년 5월 30일부터 2020년 5월 26일까지 71차례의 정기회의를 거쳐 총 2405건의 주민등록번호 변경 신청 건 중 2088건의 심사・의결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나머지 317건은 심사 진행 중이다.
지난 5월 26일 개최된 제71차 정기회의에서는 가정폭력으로 피해를 받은 1500번째 주민등록번호 변경 결정자가 나오면서 최근 3년 간 주민등록번호 변경 결정자가 1500명을 넘어섰다.
 
신청사유별 현황 [제공=행안부]
신청사유별 현황 [제공=행안부]

이중에는 최근 국민적 관심이 높은 텔레그램 n번방을 비롯한 디지털 성범죄로 피해를 받아 주민등록번호 변경 지원 대상인 국민 15명(0.9%)도 포함됐다.

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주민등록표 등본 유출로 등본에 기재된 가족(피해자의 부모) 2명도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피해 우려를 넓게 인정하여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했다.
주민등록번호가 변경된 사람들의 구체적인 피해 유형은 보이스피싱 550명(36.6%), 신분도용 327명(21.8%), 가정폭력 319명(21.2%), 상해·협박 170건(11.3%), 성폭력 60건(4.0%), 기타 77건(5.1%)순이다.
지역별 현황을 살펴보면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경기 357건(23.8%),서울 351건(23.4%) 등 수도권 지역이 가장 많았고 세종이 15건(1.0%)으로 변경 건수가 가장 적었다.
성별 현황은 여성 1023명(68.1%), 남성 480명(31.9%)으로 여성이 다수를 차지했다. 여성의 주요 피해사례는 보이스피싱 340명(33.2%), 가정폭력 271명(26.5%), 신분도용 158명(15.4%), 데이트폭력 등 상해·협박 146명(14.3%), 성폭력 60명(5.9%), 기타 48명(4.7%) 순이다.
연령대별 현황은 10대 이하 109명, 20~30대 654명, 40~50대 548명, 60~70대 185명, 80대 이상 7명 등이며 최고연령은 88세고 최소연령은 생후 2개월이다.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는 주민등록번호 부여(1968년) 이후 반세기만에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도입됐으며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피해를 받거나 받을 우려가 있는 사람의 경우 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주민등록번호 뒤 6자리를 변경해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