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7 14:32 (화)
1인 창조기업 3.5% 늘고 매출 평균 19.4% 올랐다
상태바
1인 창조기업 3.5% 늘고 매출 평균 19.4% 올랐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창조기업 수가 일면만에 3.5% 증가하고 매출 역시 19.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1인 창조기업의 현황과 특성을 파악하는 ‘2019년 1인 창조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1인 창조기업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진행되는 것으로 매년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표하고 있다.
1인 창조기업이란 창의성과 전문성을 갖춘 1인 사업자로서 상시 근로자 없이 사업을 영위하는 자를 말하며 업종은 제조업, 전자상거래업, 출판업, 방송업, 통신업 등 43개 업종이 해당된다.
이번 조사는 통계청의 2017년말 기준 전국 사업체 조사 결과 1인 사업체에 해당하는 업종별, 지역별 5000개사를 표본으로 추출해 2018년의 경영 현황을 조사한 결과다.
조사 기간은 2019년 9월 10일~2020년 4월 14일이고 조사 기관은 한국기업데이터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서 허용오차 ±3%다.
 
업종별 현황(대분류 기준) [제공=중기부]
업종별 현황(대분류 기준) [제공=중기부]

조사결과 1인 창조기업 수는 2016년말 기준 27만 1375개사에서 2017년말 기준 28만 856개사로 전년 대비 9481개사, 3.5%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35.4%), 교육 서비스업(24.2%) 등 기술·지식기반 업종에 주로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고용인원은 60만 8206명에서 73만 4977명으로 12만 6771명(20.8%)이 증가했고 업체당 평균 고용인원은 2.24명에서 2.62명으로 0.38명(16.9%) 늘었다.
고용 형태별 증가폭을 보면 상용 근로자가 12만 4219명(23.6%)으로 가장 높았고 무급 가족 1829명(6.9%), 임시·일용 근로자 723명(1.2%)의 순이다.
총 매출액은 54조 9697억 원에서 65조 6652억 원으로 10조 6955억 원(19.4%) 증가했으며 업체당 평균 매출액은 2억 300만 원에서 2억4200만 원으로 3900만 원(19.2%) 늘었다.
평균 자본금은 8300만 원에서 9600만 원으로 1300만 원(15.6%)이 증가했고 평균 부채는 1억 700만 원에서 1억3000만 원으로 2300만 원(21.5%) 증가했다.
대표자의 평균 연령은 51.2세로 전년(51.58세) 대비 0.38세 젊어졌다. 창업 당시 평균 연령은 39.48세으로 남성은 75.9%, 여성은 24.1%다.
기업의 평균 업력은 11.72년으로 전년(13.2년) 대비 1.48년 짧아졌고 개인이 86.2%, 법인이 13.8%로 대부분 개인 사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1인 창조기업은 매장을 보유 (79.4%)하며 소비자 (66.2%)를 대상으로 직접 판매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판로개척 경로는 매장 보유(직접 판매) 비중이 79.4%, 기타가 20.6%이고 주요 거래처는 소비자(B2C, 개인)가 66.2%, 기타(중소기업 등)가 33.8%다.
창업 준비 기간은 평균 10.12개월에서 8.98개월로 1.14개월 단축됐다.
창업 당시와 최근의 창업 환경 인식에 대한 조사(7점 만점)에서는 ‘창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좋아졌다’는 답변이 3.98점에서 4.06점으로 0.08점, ‘창업 여건이 좋아졌다’는 답변이 3.79점에서 3.85점으로 0.06점 상승했다.
중기부 창업촉진과 엄기훈 과장은 “전국에 49개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를 지정해 1인 창조기업에 사무공간 제공, 경영 자문, 마케팅 등 다양한 정책을 지원을 하고 있으니 창의성과 전문성을 갖춘 1인 사업자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