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서울시, 미세먼지 씻어내고 가열된 도로 식혀 줄 ‘고압살수장비’ 도입
상태바
서울시, 미세먼지 씻어내고 가열된 도로 식혀 줄 ‘고압살수장비’ 도입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비온 뒤 보도블록에 물이 고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고압살수장비인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는 투수블록 표면에 빗물이 스며들어가는 작은 틈새들(공극)이 낙엽, 이물질, 미세먼지 등으로 막히지 않도록 고압 살수해 씻어내고 폐수는 흡입하는 장비다.
 
투수블록 공극 회복장비 [제공=서울시]
투수블록 공극 회복장비 [제공=서울시]

투수블록의 본래 기능인 물 빠짐(투수율)을 대폭 개선시켜 강우 시 침수를 방지하는데 도움이 되고 보도블록에 고여 있던 빗물 등으로 신발이나 옷이 젖는 불편사항도 크게 줄어들어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시가 작년 성동구 마장로 일대를 대상으로 장비를 시범 운용한 결과 장비 운용 전에는 시간당 약 252L의 빗물이 지반으로 침투됐다면 운용 후에는 최대 2.3배에 달하는 576L의 빗물이 침투했다.
시는 이 장비를 통해 고압 살수를 통해 보도블록에 쌓인 미세먼지를 씻어내고 한 여름의 더위로부터 뜨거워진 도로를 식혀주는 열섬완화 효과로 시민들의 건강도 보호할 것으로 기대했다.
우선 25일 동작구 이수역~사당역(동작대로)을 시작으로 우기 전인 7월 중순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품질시험용역도 함께 진행해 장비운용 전·후 효과도 분석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장비 도입으로 보도의 투수 성능이 높아져 시민에게 물 고임이 없는 쾌적한 보행로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열섬 저감효과로 인해 도심의 온도가 낮춰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