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정부기관 10곳중 4곳 공공데이터 관리 ‘미흡’
상태바
정부기관 10곳중 4곳 공공데이터 관리 ‘미흡’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기관의 공공데이터 개방수준은 양호하지만 품질과 민간 활용지원 부분에서는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520개 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 결과를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는 ‘공공데이터의 제공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공기관의 공공데이터 관리체계·개방·활용·품질·기타(가·감점) 5개 영역을 평가하는 제도다.
작년에는 공공기관이 처음으로 평가에 포함돼 대상기관이 전년 대비 대폭 확대(286개 → 520개)됐으며 지방자치단체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품질영역 평가를 실시했다.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 항목 [제공=행안부]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 항목 [제공=행안부]

평가 결과 120개(23.1%)는 우수, 175개(33.6%)는 보통, 225개(43.3%)는 미흡으로 나타났다.

기관유형별로는 중앙행정기관은 대체로 우수한 것으로 평가(보통이상 비율 76.7%)됐으나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은 상대적으로 미흡하게 평가됐다.
특히 중앙행정기관은 전년도와 비교해 우수기관이 증가(5개 → 17개)했고 미흡기관이 감소(17개 → 10개)해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수준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역별로는 공공데이터 관리체계(예산·인력 확보, 교육 실시 등)와 개방수준(데이터 개방정도, 개방데이터의 관리 등)은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민간 활용지원수준(각종 활용지원정책, 오류신고 적기처리율)과 품질수준은 다소 미흡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됏다.
이번 평가에서는 국민의 데이터 수요를 반영해 데이터를 발굴·개방하고 데이터의 가치를 높인 기관, 민간의 공공데이터 분석·활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기관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박상희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공공데이터 평가는 공공데이터 관리수준을 진단하고 공공데이터 활용역량을 높이기 위한 과정”이라며 “각급 기관이 데이터 활용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