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리언, 용산 지역사회에 마스크 1만 장 기부
상태바
스틸리언, 용산 지역사회에 마스크 1만 장 기부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5.22 15: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스틸리언 박찬암 대표,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유태 용산복지재단 사무국장.
왼쪽부터 스틸리언 박찬암 대표,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유태 용산복지재단 사무국장.

보안 기업 스틸리언이 5월 21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용산복지재단에 국산 마스크 1만 장을 기부했다. 용산복지재단은 기부 물품을 용산구 관내 노인복지시설 6개소에 전달 예정이다.

이번 기부는 최근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등 방역 체계가 연이어 뚫리는 상황에서 회사가 속한 지역 사회 보호를 위한 취지로 이뤄졌다. 앞서 스틸리언은 평소 기부 등으로 인연이 있는 치매노인 봉사단체에도 방역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물품전달식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 박찬암 스틸리언 대표, 김유태 용산복지재단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박찬암 스틸리언 대표는 이날 “평소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만한 게 없을까 싶어 매달 용산구 소식지를 봐왔다”며 “어려운 시기 고생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위로를 전했다.

승만호 용산복지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 집단감염 등의 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용산구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 주신 스틸리언에 감사드린다" 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채전태 2020-05-24 17:05:03
마스크 가격이 예전과는 달리 올라가서 취약계층에 놓여있는 사람들은 부담스러워서 어떻게 마스크를 사용할까 걱정했는데 이런 지원도 있고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